▒ Home > 기사 > 메인
 
질병관리청, 뇌졸중 환자 초기 집중재활치료가 일상생활 회복 ↑  [2020-10-29 12:55:36]
 
 초기 집중재활치료, 직업재활, 운전 복귀 교육 필요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뇌졸중 환자의 초기 집중 재활치료가 일상 생활 회복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질병관리청은 뇌졸중 환자의 재활 장기추적조사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뇌졸중 재활치료가 일상생활 회복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29일 발표했다.

 

뇌졸중 환자 재활 장기추적조사 연구에 따르면, 뇌졸중 발병 후 뇌병변 장애 판정 기준에 해당하는 환자 비율은 퇴원 시점 72.3%에서 발병 3년 시점 26.6%로 시간이 지나면서 조금씩 감소했다.

 

뇌졸중 환자의 운동기능과 인지기능은 발병 후 18개월까지 지속적으로 호전되나 65세 이상의 경우 발병 2년 이후에는 기능이 저하되는 변화를 보였다.

 

뇌졸중 환자의 초기 입원 중 집중재활치료 여부가 발병 3개월 시점에서의 일상생활동작 수행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인자였다. 또한 발병 3개월 시점의 일상생활동작 수준은 이후 3년까지 영향을 미쳤다. 

 

따라서 뇌졸중 환자의 일상생활 회복을 높이기 위해서는 뇌졸중 발병 초기부터 집중재활치료를 통해 기능 회복 증진을 위한 노력이 필수적이다. 

 

직업을 가지고 있던 뇌졸중 추적환자 중 기능·인지 기능이 모두 정상 수준으로 회복한 환자 933명의 직업 복귀를 추적한 결과 발병 6개월 후 직업으로 복귀한 환자는 560명으로 60%의 직업 복귀율을 보였다.

 

또한 뇌졸중 발병 전 운전을 했고 발병 1년 후 인지기능이 정상으로 회복된 뇌졸중 환자 620명 중 다시 운전을 하게 된 경우는 410명으로 66.1%의 운전 복귀율을 보였다. 운전 복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예측요인으로는 남성, 저연령, 높은 운동기능 수준, 발병 7일째의 낮은 뇌졸중 중증도, 운전 복귀 교육을 받은 경우였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뇌졸중 환자의 초기 집중재활치료, 직업재활, 운전 복귀 교육으로 뇌졸중 환자들의 장애를 개선하고 삶의 질 증진과 사회 복귀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했다. 

 


[2020-10-29 12:55:36]
이전글 행안부, 생애 첫 주택 취득세 감면 3개월 간 3만명 혜..
다음글 행안부, 온라인 출생신고 참여병원 166개..2년5개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