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메인
 
권익위, 비리 공공기관 임직원도 성과급·명예퇴직수당 지급 금지  [2020-10-13 11:24:41]
 
  국민권익위원회 세종청사
 공직사회 전반 청렴문화 확산 기대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내년 하반기부터 공공기관, 지방공기업 등 공직유관단체 임직원들도 공무원과 동일하게 파면·해임 처분을 받거나 횡령, 성폭력, 음주운전 등으로 징계를 받으면 해당 연도분의 성과급을 받지 못한다. 

 

국민권익위원회는 공직사회 전반에 청렴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정부예산을 받는 공직유관단체도 공무원과 동일하게 비리행위자의 성과급과 명예퇴직수당 지급을 금지하도록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 공직유관단체에 제도개선을 권고했다.

 

현재 공무원의 경우 ▴중징계자 ▴금품·향응수수 횡령 등 징계사유 시효가 5년인 비위자 ▴성폭력․성매매·성희롱 행위자 ▴음주운전자 등에게는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는다. 또한 징계 예정이거나 징계 처분으로 승진임용 제한 기간 중에 있는 경우 명예퇴직수당을 지급하지 않는다.  

 

반면 공직유관단체 중 지방공기업과 지방출자·출연기관은 비리행위자에 대한 성과급 지급 제한 규정을 운영하고 있지만 ‘비리’ 개념이 모호해 자의적으로 해석해 성과급을 지급하는 경우가 있었다. 공공기관의 경우는 징계자에 대한 성과급 지급 금지 규정이 없었다.

 

권익위의 실태조사 결과, 성과급 제도를 운영하는 719개 공직유관단체 중 징계처분, 중징계, 파면·해임된 자에게 성과급 지급을 제외하도록 규정을 마련한 기관은 105개(14.6%)에 불과했다. 이로 인해 최근 5년간 징계자 5,293명에게 526억 2천만 원의 성과급이 지급됐다. 이중 중징계 처분을 받은 1,244명에게는 101억 2천만 원이 지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명예퇴직수당의 경우 공무원과 지방공기업은 징계처분으로 승진이 제한된 경우 지급을 금지하고 있지만 공공기관, 지방출자·출연기관은 관련 규정이 없었다. 

 

명예퇴직제도를 운영하는 576개 기관 중 316개(54.8%) 기관이 징계처분으로 승진임용 제한기간 중에 있는 자를 명예퇴직수당 지급대상에서 제외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최근 5년간 승진임용 제한기간 중에 있는 36명에게 42억 원의 명예퇴직수당이 지급된 것으로 확인됐다.

 

권익위 권석원 권익개선정책국장은 “이번 제도개선 권고로 공직유관단체의 성과급·명예퇴직수당 지급방식의 공정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 


[2020-10-13 11:24:41]
이전글 중대본, 거리두기 1단계 실시..노래방·대형학원 등 ..
다음글 중대본,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재개..11월 수용인원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