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메인
 
중대본, 거리두기 1단계 실시..노래방·대형학원 등 집합금지 해제  [2020-10-12 10:20:38]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
 다음달 13일부터 마스크 미착용 시 10만 원 과태료 부과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오늘부터 전국에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조치가 시행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전국의 2단계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조정하되 수도권의 경우 영화관, 워터파크, 놀이공원 등에 대해서는 2단계 방역수칙을 준수하도록 했다. 

 

이는 추석 연휴 이후 급격한 감염 재확산의 징후가 아직 관찰되지 않고 거리 두기 2단계 조치가 두 달 가까이 계속됨에 따라 국민의 피로감이 가중되고 서민 생활의 어려움이 가중됨에 따른 조치다.

 

수도권과 비수도권에 적용되는 조치에 따르면, 실내 50인 이상·​실외 100인 이상의 집합·모임·행사가 가능해졌다. 다만, 100명 이상의 대규모 인원이 일시적으로 모이는 전시회·박람회·축제·대규모 콘서트·학술행사는 행사가 개최되는 시설 면적의 4㎡당 1명으로 인원을 제한한다.

 

고위험시설 중 최근까지도 집단감염이 많이 발생하고 있는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홍보관은 집합금지를 유지한다. 이외 300인 이상 대형학원, 노래연습장, 뷔페, 실내 스탠딩 공연장 등 고위험시설 10종에 대한 집합금지는 해제하고 시설별 특성에 따른 핵심 방역수칙을 의무화한다.

 

특히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등 유흥시설 5종은 시설 허가·신고면적 4㎡당 1명으로 이용인원을 제한해 강화된 수칙이 추가된다. 

 

유통물류센터는 기존에 시행되고 있던 물류시설(구역)별 방역관리자 지정, 근로자 간 2m(최소 1m) 이상 거리 유지 등 방역수칙 의무 조치가 그대로 유지된다. ​​ 

 

교회는 예배실 좌석 수의 30% 이내로 대면예배를 허용하며 추후 정부와 교계 간 협의체에서의 논의를 통해 이용 가능 인원을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다만 소모임, 행사, 식사는 계속 금지된다. 

 

스포츠 행사는 경기장별 수용 가능 인원의 30%까지 관중이 입장하는 것을 허용하고 추후 감염 확산 추이에 따라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실내·외 국공립시설은 수용 가능인원의 절반 수준으로 운영된다. 그간 휴관하고 있었던 복지관, 경로당, 장애인주간보호시설, 지역아동센터, 다함께돌봄센터 등도 철저한 방역 하에 운영을 재개한다. 

 

다만 수도권의 음식점·결혼식장·종교시설, 영화관, 장례식장 등 16종 시설에 대해서는 테이블 간 1m 거리두기가 의무화되며 이를 지키기 어려울 경우 좌석 또는 테이블 간 띄워 앉기, 테이블 간 칸막이·​가림막 설치 등 핵심 방역수칙을 의무화한다. ​

 

아울러 핵심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기존과 같이 해당 시설을 집합금지하거나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하게 된다. 

 

다중이용시설은 물론 대중교통, 집회·시위장이나 의료기관, 요양시설, 주야간 보호시설에는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한다. 위반 시에는 다음달 13일부터 시설 운영자에는 300만 원 이하, 이용자에는 1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

 


[2020-10-12 10:20:38]
이전글 복지부, 코로나19로 실직 또는 휴폐업한 저소득층 55..
다음글 권익위, 비리 공공기관 임직원도 성과급·명예퇴직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