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메인
 
복지부, 코로나19로 실직 또는 휴폐업한 저소득층 55만 가구 긴급생계비 지원  [2020-10-08 11:22:02]
 
  보건복지부 세종청사 전경
 12일 온라인, 19일 읍면동 신청 시작..10월 말까지 접수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정부가 코로나19로 소득이 25% 이상 감소한 저소득층 55만 가구에 긴급생계비를 지원한다.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로 소득이 감소한 저소득 위기 가구를 지원하기 위해 4차 추가경정예산 사업인 위기 가구 긴급생계지원 신청을 오는 온라인은 12일부터, 현장은 19일부터 받는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코로나19로 실직이나 휴·폐업해 소득이 25% 이상 감소해 생계가 곤란한 경우다. 기존 복지제도나 다른 코로나19 피해지원 프로그램으로 지원받지 못하는 기준 중위소득 75% 이하인 가구로 1인 기준 131만8천원, 2인 기준 224만4천원, 3인 기준 290만3천원, 4인 기준 356만2천원 등이 해당된다.  

 

위기가구 긴급생계비 지원 대상은 1인은 40만 원, 2인은 60만 원, 3인은 80만 원, 4인 이상은 100만원을 계좌로 입금받게 된다. 

 

신청은 비대면 온라인 또는 읍면동 방문을 통해 가능하지만 접속 장애 방지와 사회적 거리 두기 차원에서 신청자가 몰리지 않도록 요일제를 운영해 신청을 분산 시킬 예정이다. 출생년도 끝자리별로 월요일은 1·6, 화요일은 2·7, 수요일은 3·8, 목요일은 4·9, 금요일은 5·0이 그리고 토요일은 홀수, 일요일은 짝수가 신청할 수 있다.  

 

온라인 신청의 경우 세대주 본인이 복지로(http://bokjiro.go.kr) 또는 모바일 복지로(m.bokjiro.go.kr)에 접속해 휴대전화(휴대폰) 본인 인증 후 신청서, 개인정보 제공 동의서(세대원 포함), 소득 감소와 관련된 증빙 자료를 내면 된다.

 

현장 방문 신청은 세대주·동일세대 내 가구원과 법정대리인이 본인 신분증(원본)을 지참하고 거주지 소재 주민센터를 방문 후 신청서와 개인정보 제공 동의서, 소득 감소 증빙 자료를 제출하면 된다. 

 

소득은 본인 제출자료, 근로소득, 사업소득을 기준으로 공적 자료인 ‘행복e음’을 통해 확인한다. 재산 역시 별도 제출 자료 없이 ‘행복e음’에서 토지, 건축물, 주택 등 일반재산과 임대소득, 이자소득 등 기타 재산, 자동차 등을 확인한다. 

 

소득감소 여부는 올해 7~9월 소득이 과거 비교 대상 기간에 신고한 근로·사업소득 대비 25% 이상 감소 여부로 판단한다. 지난해 월 평균소득, 지난해 7~9월 월 소득 또는 평균소득, 올해 1~6월 월 소득 또는 평균소득 중 유리한 기준으로 선택이 가능하다.  ​​ 

 

이번 위기가구 긴급생계 지원은 10월 말까지 신청을 받고 11월부터 12월까지 1회 지급될 계획이다. 

 

 


[2020-10-08 11:22:02]
이전글 정부, 낙태 결정가능기간 '24주'..임신 '14주' 이..
다음글 중대본, 거리두기 1단계 실시..노래방·대형학원 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