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메인
 
"北,김정은 긴급 시에 김여정 최고지도자 역할 준비 진행"요미우리  [2020-04-22 11:07:51]
 
  사진 왼쪽 현송월 당 부부장, 오른쪽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당 제1부부장으로 추정(사진=조선중앙TV 캡처)2019
 김 위원장이 사망하는 등 통치가 불가능해졌을 경우 대비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북한은 작년 말부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사망하는 등 긴급 시에 그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최고지도자 역할을 대행할 준비를 진행하고 있었다고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22일 보도했다.

 

신문은 한미일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해 말 당 중앙위원회총회가 개최됐을 때, 김 위원장이 사망하는 등 통치가 불가능해졌을 경우 "권한을 전부 김 부부장에게 집중한다"는 내부 결정이 내려졌다고 전했다. "그(이 결정) 이후 김 부부장의 이름으로 당과 군에 지시문이 많이 내려졌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요미우리는 김 부부장이 최고지도자의 권한을 대행할 준비가 진행되고 있는 것을 둘러싸고, 그가 사실상 북한 '넘버 2' 지위에 있는 반증이라고 분석했다.

 

김 부부장은 체재 선정을 담당하는 당 선전선동부에 소속된 것으로 보이나, 작년 말 총회를 거쳐 인사권을 장악한 중심부서 '조직지도부'의 제1부부장으로 취임했다는 견해도 나온다.

 

한미일 소식통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 당시 고혈압과 심장병, 당뇨병 등이 복합적으로 악화하면서 프랑스 의사단이 지난 1월 방북하기도 했다는 정보도 흘러나온다. 김 부부장의 권한 대행을 위한 준비 작업은 이 이후 가속화 됐다.

 

특히 신문은 최근 모습을 드러낸 김 위원장의 고모 김경희에 대해서도 주목했다. 지난 1월 26일 북한 국영 언론은 김정일 총서기의 여동생인 김경희의 동정을 약 6년 4개월만에 보도했다. 평양에서 설날 기념 공연을 관람한 김경희는 김 위원장 및 김 부부장과 함께 사진을 찍었다.

 

신문은 "김경희의 위력을 과시해 김 위원장의 보좌역으로서의 김 부부장의 권위 향상을 도모했다는 견해가 있다"고 전했다.

김 부부장은 지난달 3일과 22일에도 자신의 명의로 남북, 북미 관계에 대한 담화를 발표하는 등 대외적으로도 김 위원장의 ‘대리인(名代)’으로서의 존재감을 높이고 있다고 요미우리는 풀이했다.

 

지난 11일 평양에서 당 중앙위원회 본부에서 열린 당 정치국 회의에서는 김 부부장이 리선권 외무상과 함께 '정치국원후보'로 선출됐다. 당 지도부에 해당하는 정치국에서 '당무위원', '정치국원'을 뒤 잇는 자리다.

 

요미우리는 김 부부장이 지난해 2월 말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된 후 정치국원 후보에서 배제됐으며, 이번에 복귀에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의 권한을 대행하기 위해서는 군의 장악도 필수적이다. 김 위원장이 지난달 21일 전술유도무기시험발사를 시찰했을 때에 김 부부장이 동석한 것은 김 부부장이 군에 영향력을 미치기 위한 첫 걸음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2020-04-22 11:07:51]
이전글 행안부, 전국 모든 주민센터에서 전입신고·주민등록..
다음글 권익위, "면접질문 자료 좀", "전화 한 통만"..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