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메인
 
권익위, "수능시험 응시료 현금 외 신용카드로도 납부해야"  [2019-06-10 11:53:29]
 
  국민권익위원회
 한국평가원에 ‘수능시험 응시료 납부 및 환불신청 방식 개선’ 권고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앞으로 수험생들의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시험) 응시료 납부와 환불 신청이 기존 현금납부, 원서접수처 방문에서 신용카드 납부, 인터넷 신청 등 다양한 방법으로 가능해질 전망이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수능시험의 응시료 납부방식을 다양화하고 환불신청은 인터넷과 우편 등으로 가능하도록 하는 ‘수능시험 응시료 납부 및 환불신청 방식 개선’ 방안을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 권고했다.


수능시험 응시료는 4과목 이하는 3만7천원, 5개 과목은 4만2천원, 6개 과목은 4만7천원이다. 수험생이 수능시험 응시원서를 제출할 때 응시료를 현금으로 납부하도록 하고 있어 보관 중 분실이나 도난 우려가 있었다. 또한 시험에 응시하지 않은 수험생이 응시료를 환불을 받기 위해서는 원서 접수처에 재방문해 신청하는 불편이 있었다.


권익위는 수능시험 응시료 납부방식을 현금 외에도 스쿨뱅킹, 가상계좌 입금, 신용카드 결제 등으로 다양화하도록 했다. 환불신청도 현재 원서접수처 방문에서 인터넷이나 우편 등으로 가능하도록 했다. 방문 신청을 할 경우 각 시도 교육청에서도 할 수 있도록 했다. 


권익위 안준호 권익개선정책국장은 “이번 제도개선으로 수험생들의 수능시험 응시 수수료 납부와 환불신청이 더욱 편리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 


[2019-06-10 11:53:29]
이전글 행안부, 개인정보 접속기록 항목 '취급자가 누구의 ..
다음글 복지부, 모든 어린이집 ‘평가의무제’ 실시…영유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