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전국네트워크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국회의원, "활동 없이 이름뿐인 '국민법제관' 48명"  [2020-10-12 17:26:15]
 
 애초 목적 부합하도록 제도 정비 필요

[시사투데이 김준 기자] 아무런 활동도 하지 않고 이름뿐인 '국민법제관'이 지난해 48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국회의원(강원 원주을·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은 법제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8일 발표했다. 

 

분석 결과, 최근 4년간 국민법제관으로 임명된 후 아무런 활동을 하지 않은 인원이 2016년 156명, 2017년 115명, 2018년 93명, 지난해 48명에 달했다.

 

법제처는 현장경험과 전문지식을 가진 국민과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국민법제관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매년 약 100명을 선발하며 임기는 2년, 국민법제관의 임기는 2년이다. 

 

국민법제관은 법령심사 자문의견, 불법법령 개선의견, 국민법제관 회의 참여 등의 자문활동을 한다. 

 

이중 법령심사 자문의견에 대해서는 2016년 200명 중 7명, 2017년 188명 중 15명, 2018년 188명 중 2명, 2019년 200명 중 20명이 의견을 제출했다. 

 

불법법령 개선의견 자문활동은 2016년 200명 중 41명, 2017년 188명 중 64명, 2018년 188명 중 95명, 2019년 200명 중 151명이 개선의견을 제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법령심사 자문의견, 불편법령 개선의견을 모두 내지 않은 국민법제관은 2016년 200명 중 156명, 2017년 188명 중 115명, 2018년 188명 중 93명, 2019년 200명 중 48명이다. 즉 아무런 활동 없이 ‘국민법제관’이란 이름만 달고 있는 인원이 지난해 24%에 달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법제관 제도에 대한 예산은 2016년 3800만원, 2017년 6600만원, 2018년 1800만원, 2019년도 3700만원 등의 예산이 투입됐다.

 

지역별로 활동 중인 국민법제관의 수도 차이가 컸다. 2016년부터 올해까지 활동 중인 국민법제관은 총 974명으로 이중 서울은 475명, 경기는 182명이 선발됐다. 그러나 울산은 6명, 광주 10명, 강원은 11명에 불과했다. 특히 올해의 경우 서울 74명, 경기 39명이 활동하고 있으나 울산은 2명, 광주와 강원은 각 1명만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송기헌 국회의원은 “현장경험과 전문지식을 가진 국민들의 의견을 듣기위해 실시한 국민법제관 제도 운영에 미숙한 부분이 보인다”며 “법제처는 이름뿐인 국민법제관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 애초 목적에 부합하도록 제도를 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2020-10-12 17:26:15]
이전글 강원도교육청, 정책용어 쉽고 바르게 이해 '사전 상..
다음글 영월군, 금강공원~삼태사 도로개통..주민 불편 해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