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환경·국제
 
7년 간 폐수·폐기물 처리시설 작업 중 52명 사망  [2022-06-20 15:49:53]
 
 해당 업메 '위험경보' 발령

[시사투데이 정미라 기자] 최근 7년 간 정화조나 폐수·폐기물 탱크 보수 작업 도중 숨진 근로자가 52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 사업주와 작업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고용노동부는 20일 해당 시설물 보유 업체에 ‘위험경보’를 발령하고 폐기물처리, 용접·용단 등 화재위험작업 시 안전수칙 준수를 강력히 당부했다.

 

최근 7년간 정화조, 분뇨 및 폐수·액상폐기물 처리시설에서 32건의 사망사고로 52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유형은 질식(21건)이 가장 높고 이어 화재·폭발(7건) 순으로 나타났다. 사망자는 각각 32명, 16명이었다.  

 

시설별로는 폐수·폐기물 처리시설에서 18건의 사고로 30명이 숨졌다. 이는 사망자의 57.7%에 해당된다. 이어 정화조 5건, 하수관로 4건, 저수∙저류소 3건, 저장탱크 2건으로 각 8명, 7명, 4명, 3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작업내용은 청소·처리(12건)에서 19명이, 유지·보수(7건) 10명, 화기작업(5건) 11명 순이었다.  

 

화재·폭발 등 화학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오폐수시설, 정화조, 축산분뇨 처리시설은 사람이 작업하는 사무실, 화장실 또는 거주하는 곳으로 가스가 유입되지 않도록 환기장치를 설치해 항시 가동해야 한다.

 

처리작업을 위해 시설로 들어가거나 장치를 사용하는 경우 가스 농도를 확인한 후 작업을 수행해야 한다. 또한 오폐수시설, 정화조, 액상폐기물 저장탱크 상부에서 화재위험작업이 있을 경우 설비 내용물을 비우고 환기장치를 가동해 인화성 가스를 제거해야 한다. 작업 전 또는 작업 중에도 인화성 가스 농도를 주기적으로 측정해 안전한 상태인지를 확인해야 한다.

 

고용부 측은 “이러한 작업을 할 경우 기본적으로 사업주는 안전조치가 확인된 후 화재위험작업을 수행하도록 하고 근로자는 안전조치가 됐음을 서면으로 확인한 이후에 작업을 수행해야 한다”고 했다. ​ 


[2022-06-20 15:49:53]
이전글 장마철 대비 전국 주요 하천·하구 쓰레기 집중 수거
다음글 환경산업연구단지 하루 70대 충전 가능 수소충전소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