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환경·국제
 
인천 소청도에서 중국 텃새 '검은턱오목눈이' 첫 관찰  [2022-03-29 13:58:55]
 
 이동 거의 하지 않는 텃새..독특한 장거리 이동사례 주목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인천 옹진군에서 중국에만 분포하는 텃새 2마리가 발견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지난 3월 7일 중국에서 텃새로 알려진 미기록종 검은턱오목눈이(가칭) 2마리를 소청도 서쪽에 위치한 등대 옆 골짜기에서 최초로 관찰했다고 29일 밝혔다. 

 

검은턱오목눈이는 오목눈이과에 속하는 종이다. 국내에 텃새로 서식하는 오목눈이와 매우 유사하지만 목 앞쪽에 검은 점이 있고 어깨 부분에 회색이 뚜렷해 오목눈이와 차이가 있다.

 

소청도에서 관찰된 검은턱오목눈이 2마리는 본래 분포권인 중국을 벗어나 우리나라의 소청도를 찾아온 ‘길잃은 새(미조)’다. 

 

검은턱오목눈이는 전 세계에서 중국에만 분포하고 계절에 따라 이동을 거의 하지 않는 텃새로 알려져 있다. 이번 처럼 서해를 건너 소청도에서 관찰된 경우는 매우 독특한 장거리 이동사례로 주목된다. 

 

소청도는 철새 연구의 최적지로 우리나라 조류 580여 종 중 약 60%에 해당하는 347종의 서식이 확인되는 곳이다. 

특히 검은댕기수리, 갈색지빠귀, 대륙점지빠귀, 회색머리노랑솔새 등 국내 미기록 조류가 최초로 기록된 곳이며 벌매, 검은머리촉새 등 멸종위기 야생생물 조류도 다양하게 관찰된다. 

 

박진영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연구부장은 “국가 생물다양성 확보 차원에서 미기록종 발견은 매우 중요하다. 미기록종을 발견할 가능성이 다소 희박한 조류 분야에서 학술적으로 큰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 서해5도 철새에 대한 집중적인 조사와 연구를 통해 철새 생태를 밝혀 철새 보전에 기여하겠다”고 했다. ​


[2022-03-29 13:58:55]
이전글 산업현장 가짜 친환경 세척제 주의..합동점검 실시
다음글 생태계 교란 우려 '라쿤'..무선식별장치 삽입해 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