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환경·국제
 
한반도 자생생물 5만6248종 서식..거제도룡뇽 등 1820종 추가  [2022-02-22 14:15:30]
 
 
 2021년말 기준 국가생물종목록 공개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현재 한반도에 5만여종의 자생생물이 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지난해 12월 말 기준 국가생물종목록을 집계한 결과 한반도에 서식하는 생물종 수가 5만6,248종으로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국가생물종목록에는 거제도롱뇽, 매끈고치벌 등 지난해 한 해 동안 발견된 436종의 신종은 물론 날개골무꽃, 꼬마쥐치, 고리손가락새우, 무늬발게 등 미기록종을 포함한 총 1,820종이 새롭게 추가됐다.

 

식물 분야에서는 과거 유럽, 미국, 일본 등 세계 여러 곳에 흩어진 문헌 자료들과 표본정보를 확인하는 등 한반도에 서식하는 이끼류 90종이 추가로 확인했다.

 

곤충 분야에서는 주로 고치벌과, 맵시벌과, 납작좀벌과, 기생파리과 등 종수는 많지만 기생성 곤충이라 관찰과 채집이 어렵고 형태적으로 구분이 어려운 분류군 중심으로 신종 140종과 미기록종 420종이 추가됐다.

 

이 밖에도 미생물 분야에서는 무제치늪에서 분리된 메탄을 분해하는 메탄자화균 신종과 우리나라 자생 트러플버섯 미기록종인 흑갈색덩이버섯(가칭) 등 생물 산업계에서 활용도가 높은 생물이 다수 발견됐다.

 

박진영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연구부장은 “지속적인 국가생물종목록 구축은 대외적으로 생물자원의 확보 경쟁이 점점 치열해지고 있는 시점에서 우리나라의 국가경쟁력을 높여 줄 것이다”고 했다.

 

 


[2022-02-22 14:15:30]
이전글 종합환경연구단지 인력·시설 활용해 기후변화 본격 ..
다음글 해외 반출 시 승인 의무 해양생물 245종 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