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환경·국제
 
중소기업 노후시설 개선 70% 지원..270여곳 대상  [2022-01-07 10:50:11]
 
  환경부
 18일까지 사업참여 수요조사 실시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영세‧중소기업의 노후화된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을 개선하기 위해 시설비용 일부가 지원된다. 

 

환경부는 올해부터 노후화된 화학안전 시설의 개선비용을 지원하는 '화학안전 사업장 조성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올해 지원 사업의 예산 규모는 총 80억 원으로 시설개선 비용의 70%를 국고로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유해화학물질을 취급하는 중소기업이다. 누출감지기, 방류벽 등 누출을 방지하기 위한 시설 설치비용이나 노후화된 저장시설, 배관 등을 교체할 때 들어가는 비용을 지원한다.

 

시설 노후도, 영세성 등을 고려한 우선순위에 따라 지원된다. 사업장 1곳당 평균 2,700만 원이 지원될 경우 270여 개 곳의 사업장이 지원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지원 사업에 관심 있는 기업은 한국환경공단이 사전에 배포한 수요조사서를 작성해 18일까지 안내에 따라 제출하면 된다. 수요조사서는 한국환경공단 누리집(www.keco.or.kr)서도 내려 받을 수 있다.

 

환경부 측은 “이번 사업으로 이달 27일부터 시행 예정인 ’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시행을 준비하는 중소기업의 안전관리를 위한 재정부담을 완화할 수 있게 된다”며 “영세 사업장의 화학사고를 예방하고 사고가 발생할 경우 인명, 재산, 환경피해를 저감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2022-01-07 10:50:11]
이전글 강우 시 공공수역 배출 미처리 하수 측정 기록 관리
다음글 10월부터 사업장폐기물 밀착 관리..인수·인계 시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