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환경·국제
 
강우 시 공공수역 배출 미처리 하수 측정 기록 관리  [2022-01-06 12:01:23]
 
  환경부
 ‘하수도법’ 시행규칙 일부개정안 확정 공포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빗물과 함께 하천으로 흘러간 하수가 체계적으로 관리된다. 

 

환경부는 이러한 내용의 ‘하수도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확정해 6일 공포한다.

 

이번 개정안은 강우 시 공공하수처리시설로 유입되지 않고 빗물과 함께 하천으로 월류되는 하수에 대한 수량과 수질 측정·기록이 의무화됨에 따라 구체적인 대상과 방법 등을 규정했다.

 

그간 공공하수도 운영·관리자는 비가 내려 하수처리시설 용량을 초과한 하수가 발생할 경우 유입 전 일정량의 하수를 공공수역으로 배출하면서 수량과 수질에 대한 관리를 체계적으로 하지 못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1일 처리용량이 500㎥ 이상의 공공하수처리시설이 설치된 하수처리구역을 대상으로 운영·관리자가 강우 유출을 대표할 수 있는 1곳 이상의 우수토실을 선정해 연 2회 이상 수량과 수질을 측정하도록 했다. 우수토실은 강우 시 일정량의 하수를 모아 하수처리장에 수송하고 나머지는 하천으로 방류하기 위한 시설이다. ​이어 측정결과는 ‘하수도정보시스템(www.hasudoinfo.or.kr)’에 입력하도록 했다. 

 

한준욱 환경부 생활하수과장은 “강우 시 미처리 하수의 체계적 관리를 통해 확보된 수량·수질 정보는 공공수역의 수질을 개선하는 하수관리대책 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겠다”고 했다. 

 


[2022-01-06 12:01:23]
이전글 4월부터 카페 매장 1회용 컵 사용 다시 금지
다음글 중소기업 노후시설 개선 70% 지원..270여곳 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