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환경·국제
 
환경표지 무단 사용 191개 제품 확인..경찰고발·행정지도 조치  [2021-10-07 11:23:54]
 
 환경부, 현장조사·사후관리 등 통해 무단 사용 근절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환경표지 인증을 받지 않았음에도 '환경표지 인증제품'으로 표시·광고한 191개 제품이 고발 조치 및 행정지도를 받았다. 

 

환경부는 철저한 현장 조사, 민원·제보, 사후관리 등을 통해 환경표지 무단 사용을 근절하겠다고 7일 밝혔다.

 

환경부는 지난해 이어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시장감시단과 함께 올해 1월부터 9개월간 총 4,526개 제품을 조사해 총 191개 제품(4.2%)이 환경표지를 무단으로 사용한 것을 확인했다.

 

191개 제품 중 환경표지 인증을 받지 못했음에도 사용한 제품이 28개, 환경표지 인증이 취소된 후에도 환경표지를 사용한 제품이 8개, 환경표지 인증 유효기간 종료 후에도 환경표지를 사용한 제품이 53개로 나타났다.

 

인증 받지 못했던 제품이 포함된 제품 소개서(카탈로그) 겉면에 환경표지 도안을 사용하거나 제품명을 부정확하게 표기하는 등 환경표지를 부적정하게 사용한 제품도 101개로 나타났다. 특히 나머지 1개 제품은 환경표지를 인증받으면 발급되는 환경표지 인증서를 위조해 사용했다. 

 

환경부는 무단사용 업체 중 환경표지 인증서를 위조한 업체와 지난해 조사에 이어 이번에도 적발된 25개 업체, 39개 제품에 대해 지난 9월 경찰에 고발 조치했다. 

 

아울러 인증 취소 사실을 파악하지 못하고 판매한 유통사를 비롯해 인증 종료 후 재고 제품에 환경표지를 제거하지 않았던 179개 업체, 152개 제품에 대해서는 주의·경고 등 행정지도를 하고 시정 결과를 확인해 점검할 예정이다.

 

장기복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환경표지 무단 사용 사례는 명백한 법 위반이다. 인증제도의 신뢰도를 훼손하는 행위다”며 “환경표지 인증제품을 믿고 사용할 수 있도록 사후관리를 더욱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했다.

 


[2021-10-07 11:23:54]
이전글 어린이집·유치원 유해물질 검사에 '프탈레이트류' ..
다음글 살균제 정보 스마트폰 카메라로 바로 확인..오용 피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