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환경·국제
 
환경부-전북, 만경강 수질개선·수생태계 복원 앞장  [2021-08-23 12:37:49]
 
 '만경강 살리기' 업무협약 체결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환경부와 전라북도가 만경강 살리기에 힘을 모은다. 

 

환경부는 23일 오전 전북, 전주시, 익산시 등 7개 관계기관과 전북도 회의실에서 ‘만경강 살리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전북의 주요 수원이며 새만금 수질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고 있는 만경강의 수질개선을 위해 마련됐다. 

 

만경강은 완주군 동상면 원정산에서 발원해 소양천, 전주천과 합류한 뒤 만경평야를 가로질러 서해로 흐르는 국가하천으로 유역면적이 1,569㎢에 이른다. 그동안 지속적인 수질개선 노력에도 불구하고 유량 부족 등의 이유로 개선 효과가 뚜렷하게 나타나지 않았다.

 

협약기관들은 만경강의 취수원 전환, 용담댐 운영 효율화 등을 통해 만경강의 유량을 확보해 수질개선을 추진한다. 

 

먼저 안정적인 유량 확보를 위해 만경강 유역 농업용 저수지에서 공급하던 이 지역의 생활·공업용수를 한국수자원공사에서 관리하는 용담댐으로 전환한다. 또한 용담댐의 운영 고도화를 통해 여유 유량을 확보해 만경강의 수질개선을 위한 환경용수로 공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만경강 유역 하천으로 유입되는 오염원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저감 대책과 수생태계 복원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지자체에서는 수질 개선을 위해 만경강 유역의 가축사육두수가 늘어나지 않는 방안과 유역 내 농경지에서 적정한 양의 비료(시비)를 쓰는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

 

만경강의 수생태계를 살리기 위해 유역 곳곳에 생태습지, 저류지 등 생태복원사업도 추진한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이날 협약기관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을 바탕으로 만경강 수질개선과 수생태계 복원에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할 것이다”고 했다.​ 


[2021-08-23 12:37:49]
이전글 지난해 공공부문 온실가스 배출량 30% 감축
다음글 생활폐기물 소각·매립량 따라 처분부담금 차등 교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