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환경·국제
 
여수국가산단 화학사고 첨단기술로 24시간 감시  [2021-08-17 16:50:07]
 
 ‘여수국가산단 화학사고 원격 감시 시범사업’ 착수보고회 개최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여수국가산업단지 내에서 발생하는 화학사고를 조기에 감지할 수 있는 첨단 장비가 도입된다.

 

환경부는 ‘여수국가산단 화학사고 원격 감시 시범사업’ 설치공사 착수보고회를 17일 오후 전남여수산학융합원에서 개최했다.

 

여수국가산단 석유화학단지는 2018년 기준 3,662만 6,729톤에 이르는 화학물질을 취급하고 있다. 

 

이번 시범사업은 첨단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여수국가산단 내에서 발생하는 화학사고를 조기에 감지하고 신속한 대응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추진한다. 고성능 카메라 등 첨단 장비를 50m 이상 탑에 설치해 원거리에서도 화학물질의 유‧누출을 24시간 감시한다. 

 

카메라에 담긴 영상은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화학사고를 즉각 판별해 발생지점, 원인물질, 확산경로 등의 정보를 화학물질안전원 등 관련 기관에 빠르게 알리고 사고 대응‧수습에 필요한 현장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해 효과적인 방재 활동을 지원한다.

 

카메라 등 원격감시에 필요한 주요설비들은 올해 안으로 설치가 완료될 예정이다. 화학사고를 식별하기 위한 인공지능 학습 및 설비의 성능 검증을 위해 1년여의 시운전 기간을 거쳐 2023년부터 정식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환경부는 올해부터 2025년까지 이번 여수국가산단을 포함해 전국 주요 노후산단 15곳에 화학사고 원격감시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손삼기 환경부 화학안전과장은 “노후산단 화학사고 원격감시 체계 구축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면 정부의 화학사고 대응역량은 한단계 더 도약하게 될 것이다”며 “화학사고로부터 지역주민과 산단 입주기업 모두를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2021-08-17 16:50:07]
이전글 희귀식물 '등대시호' 설악산 중청봉 최적의 서식지
다음글 지난해 폐교 서울 공진중 '환경교육체험관'으로 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