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환경·국제
 
자동차 부실검사 민간검사소 37곳 적발..업무정지 처분  [2021-07-02 14:22:25]
 
  환경부
 민간자동차검사소 176곳 특별점검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민간 자동차검사소 37곳이 감사항목 생략, 검교정 불량장비 사용 등을 위반해 업무정지 처분을 받는다. 

 

환경부와 국토교통부는 전국 17개 광역시도와 함께 5월 24일부터 6월 11일까지 3주간 부실검사가 의심되는 민간 자동차검사소 176곳을 특별 점검한 결과를 2일 발표했다.

 

그동안 민간자동차검사소의 합격률은 한국교통안전공단의 검사소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나 검사 과정이 허술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점검 결과 배출가스 검사항목을 생략하거나 검·교정 불량장비를 사용하는 등 위법행위가 있는 37곳을 적발했다.

 

배출가스 검사항목을 생략한 사례들이  11건으로 가장 많았고 불량장비 사용 10건, 검사결과 기록 미흡 10건, 시설·장비 기준 미달 3건, 그밖에 기계 조작·변경, 검사표 조작 등이 각각 1건으로 나타났다.

 

적발된 검사소 중 37곳은 사안 경중에 따라 최소 10일에서 최대 60일까지 업무정지, 위반행위에 가담한 기술인력 33명도 동일한 기준에 따라 직무정지 처분을 받을 예정이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부실한 자동차 검사는 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크게 위협한다”며 “민간자동차검사소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고 검사원의 전문성을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2021-07-02 14:22:25]
이전글 환경부-식약처, 화장품 소분 매장 지원..표준용기 보..
다음글 2026년부터 종량제쓰레기 수도권매립지 직매립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