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환경·국제
 
지자체-주민 간 쓰레기 분리수거함 갈등..'분쟁조정제도'로 해결  [2021-06-23 14:30:16]
 
 분쟁지역에서 이전하는 방향으로 합의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쓰레기 분리수거함을 놓고 1년 7개월 동안 지자체와 일부 지역 주민들이 빚어온 갈등이 분리수거함을 이전하는 것으로 해결됐다. 

 

환경부 소속 중앙환경분쟁위원회는 지역 주민들이 지자체를 대상으로 분리수거함 설치에 따른 피해배상을 요구한 사건에 대해 환경분쟁조정제도를 통해 해결됐다고 23일 밝혔다. 

 

이 사건은 수원시 ○○구에 거주하는 주민 4명(이하 신청인)이 지자체가 신청인 집 앞에 사전협의 없이 분리수거함을 설치 운영해 소음과  악취 피해를 받았다며 위원회에 지난해 10월 재정을 신청한 건이다.

 

신청인들은 불특정 시간에 불특정 다수가 분리수거함에 알루미늄 캔, 유리 등의 쓰레기를 지속적으로 배출하고 지자체가 이를 수거해 가는 과정에서 환경피해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지자체는 해당 분리수거함은 차량 진입이 어려워 문전배출이 힘든 고지대 주민을 위해 설치된 점, 분쟁지역은 이전부터 상습적으로 쓰레기 무단투기가 발생하던 곳으로 분리수거함 설치로 주변 환경이 현저히 개선됐다고 반박했다. 

 

또한 평상 시 주변 청소, 무단투기 단속 감시카메라 설치 등으로 인근에 거주하는 민원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노력했다고 주장했다.

 

위원회는 분쟁지역에 분리수거함이 존재하는 한 피해가 지속될 수 있는 점을 감안해 해당 지자체의 적극적인 협조와 주민 간 타협을 거쳐 분리수거함을 분쟁지역에서 이전하는 방향으로 양측의 합의를 이끌어냈다.

 

신진수 중앙환경분쟁위원장은 “이번 사건은 합리적인 이해 조정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한 적극 행정의 모범사례로 볼 수 있다"며 "앞으로도 공익사업과 관련된 환경분쟁에서 위원회가 주민들의 주거환경에 도움이 되는 분쟁 해결기관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했다.​ 


[2021-06-23 14:30:16]
이전글 수소충전소 구축 신속히..환경부 신청 시 승인
다음글 '자극 없어 인체에 무해'..살균소독제 부당광고 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