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환경·국제
 
현대·기아 등 9개사 저공해차 보급목표 초과 달성  [2021-06-18 13:56:05]
 
  환경부
 올해부터 무공해차 보급목표 4~10% 신설

[시사투데이 이지연 기자] 환경부는 저공해차 보급목표제도 대상기업의 지난해 보급실적을 조사한 결과 당초 보급목표를 초과 달성했다고 18일 밝혔다.

 

환경부는 2005년부터 수도권 지역에서 시행하던 ‘저공해차 보급목표제도’를 지난해 전국으로 확대해 현대, 기아 등 대상기업 10개사의 보급실적을 조사했다.

 

저공해차는 전기·수소차, 하이브리드차는 물론 저공해차 배출허용기준에 맞는 액화석유가스(LPG)·휘발유차 등이 포함된다. 

 

저공해차 보급목표제 대상기업 10개사는 지난해 환산실적 기준으로 총 32만8천여 대의 저공해차를 보급한 것으로 집계됐다.

 

보급목표는 2016~2018년간 연평균 판매량의 15%(22만 4,047대)였으나 실제 이들 기업이 판매한 저공해차는 22% 수준으로 당초 목표보다 7%p를 넘어섰다. 

 

차종별 분포는 1종 전기·수소차가 6만7천대(4.5%), 2종 하이브리드차가 11만4천대(7.6%), 3종 액화석유가스(LPG)·휘발유차가 14만8천대(9.9%)를 차지했다.

 

기업별 실적을 보면 르노삼성을 제외한 총 9개사가 지난해 보급목표를 달성했다. 특히 현대와 기아가 23만7천대로 전체 보급 대수의 72%를 차지했다. 르노삼성은 신규차량 출시 지연과 판매 부진 등으로 저공해차 판매량이 5% 수준으로 감소해 당초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

 

환경부는 자동차 판매사들의 전기·수소차 보급을 늘리기 위해 2021~2022년 보급목표를 상향하기로 결정했다. 저공해차 보급목표는 올해 18%, 내년 20%로 단계적으로 상향하고 무공해차 보급목표를 별도로 신설해 판매규모에 따라 각각 4~10%, 8~12%로 차등 부과한다.

 

10개사는 올해 환산실적 기준으로 저공해차는 44만8천여 대(31%), 무공해차는 20만3천여 대(14%)를 보급할 계획으로 조사됐다. 특히 무공해차는 지난해 실적 대비 3배 이상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 수송부문의 무공해차 전환을 가속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부는 앞으로 그린뉴딜과 수송부문 탄소중립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해 저공해차 보급목표제도를 단계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다.

 

지난해 12월 ‘대기환경보전법’ 개정에 따라 2023년부터 보급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기업은 기여금을 납부해야 한다. 기여금의 구체적 수준과 부과방안은 관계부처, 업계,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작업반의 논의를 거쳐 올해 하반기까지 마련될 예정이다.

 

대상기업들이 보급목표 달성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보급실적의 이월, 거래, 충전소 설치 등 등 유연성 확보방안도 함께 도입된다.

 

중장기적으로 저공해차 대상범위와 기준을 면밀히 검토하고 단계적으로 대상차종 범위를 조정해 전기·수소차 중심인 무공해차 위주로 보급목표제도를 운영할 계획이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올해 무공해차 보급목표가 신설됨에 따라 저공해차 보급목표제도가 수송부문 탄소중립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 


[2021-06-18 13:56:05]
이전글 태안해안사구 20년 만에 복원..생물서식지 확대
다음글 폐플라스틱 열분해 처리 0.1%에서 2030년 10%로 상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