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환경·국제
 
멸종위기 '꼬치동자개' 2천여 마리 자연 품으로  [2021-05-14 12:10:57]
 
 경북 성주군 대가천·고령군 가야천 방류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환경부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어류인 ‘꼬치동자개’ 성체 2천여 마리를 경북 성주군 대가천, 고령군 가야천 2개 하천에 14일 방류한다.

 

이번에 방류되는 꼬치동자개는 2019년 하반기부터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와 순천향대 산학협력단이 공동 연구로 인공증식해 복원한 개체로 자연적응력과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모의훈련을 거쳤다.​

 

공동 연구진은 영천시 자호천에서 꼬치동자개를 채집한 후 인공채란을 통해 수정란을 부화시켜 치어를 생산하고 약 10개월간 약 5∼7cm의 크기로 키웠다.

 

환경부는 기존 2cm 내외 치어에서 이번에는 5∼7cm 성체를 방류해 과거 복원사업에 비해 높은 정착 성공률을 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방류에서는 멸종위기 담수어류 복원사업에서 새롭게 시도되는 첨단 관측 방법이 적용된다. 꼬치동자개 체내에 어류 생장에 영향이 없는 무선개체식별장치(PIT tag)를 삽입해 방류 개체별로 식별이 가능하도록 하고 꼬치동자개의 이동성과 서식범위를 파악하는 등 방류 이후 환경적응, 개체군 성장, 서식범위 등을 살펴볼 수 있다.

 

이번 방류 대상지인 경북 성주군 대가천과 고령군 가야천은 물이 맑고 자갈이나 돌들의 크기가 다양해 꼬치동자개가 서식하기에 적합한 환경으로 유전자의 고유성이 훼손되지 않은 지역이다. 특히 가야천은 2018년도에도 꼬치동자개가 방류된 곳으로 이번 방류를 통해 꼬치동자개 개체군이 더욱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재현 환경부 물환경정책국장은 “앞으로도 멸종위기 담수어류를 보전하기 위해 인공증식·방류뿐만 아니라 서식지 개선 등 근본적인 대책도 추진할 것이다”고 했다.

 


[2021-05-14 12:10:57]
이전글 전남 신안 암동마을서 국내 미기록종 흰꼬리유리딱새 ..
다음글 전기차 구매보조금 3개월 내 차량 출고 시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