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환경·국제
 
공공부문 보유 차량 저공해차 17.3%..전기·수소차 8.3%  [2021-05-11 16:30:11]
 
  환경부
 전기·수소차 의무구매비율 80% 적용

[시사투데이 정미라 기자] 지난해 공공부문 신규 차량 중 저공해차 비율이 78%로 나타났다.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2020년 공공부문 저공해차 및 친환경차의 보유현황과 구매실적을 조사한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지난해 공공부문 1,538개 행정·공공기관이 보유 중인 차량 12만여 대 중 저공해차는 17.3%인 2만993대로 집계됐다. 전기·수소차 보유비율은 1만75대로 8.3%로 국내 전체 차량의 전기·수소차 비중 0.6% 보다 13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공공부문 의무구매 대상인 609개 기관은 총 7,736대의 신규 차량을 구매했다. 이 중 저공해차는 78.3%인 6,060대로 전년 대비 27.9% 증가했다. 

 

저공해차 의무구매비율을 달성하지 못한 기관은 187개로 이중 지자체와 공공기관 120개에 대해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올해부터 공공부문이 선도적으로 전기·수소차를 구매하도록 신규 차량 중 전기·수소차 의무구매비율이 80% 수준으로 적용된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전기·수소차 구매의무 부과, 기관장 차량 전환 등 공공부문의 선제적인 역할로 전기·수소차 대중화시대를 앞당길 것이다”며 “공공부문 의무구매제와 기업의 ’2030 무공해차 전환100‘ 운동을 통해 공공·민간부문 수요 창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했다.

 

 


[2021-05-11 16:30:11]
이전글 해적사고 줄고 납치피해 증가..서아프리카 해역 인명..
다음글 전남 신안 암동마을서 국내 미기록종 흰꼬리유리딱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