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환경·국제
 
적자 운영 수소충전소 12곳 수소연료구입비 지원  [2021-04-09 13:08:24]
 
  환경부
 수소연료판매량× 지원단가 계산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적자로 운영되는 수소충전소 1곳당 평균 1억1천만원이 지원된다. 

 

환경부는 수소충전소 운영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해 적자가 발생한 수소충전소 12곳에 수소연료구입비를 처음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수소연료구입비 지원 대상은 2019년 이전에 구축된 수소충전소로 지난해 운영 결과 적자가 발생한 곳이다. 연구용이나 대기업, 공공기관에서 직접 운영하는 곳은 제외됐다.

 

수소충전소는 1곳 당 평균 약 1억1천만 원의 수소연료구입비를 지원받는다. 

 

이번 지원사업은 수소충전소에 운영 적자의 가장 큰 요인이 되는 수소연료 구입비를 지원하는 것으로 상하한 기준을 두어 적정 수준으로 지원한다.

 

지원금액은 수소연료판매량× 지원단가로 계산한다. 지원단가는 수소연료구입단가와 사업자가 손익분기점을 달성할 수 있는 수준의 기준단가 간 차액의 70%로 산정한다. 운영개선을 위한 사업자의 자구 노력을 이끌도록 지원액이 총 적자의 80%를 넘지 않도록 조정했다.

 

다만 적자액이 크지만 수소판매량이 낮아 지원액이 7천만 원 이하인 충전소에는 7천만원을 지원한다. 이 경우에도 지원액은 총 적자의 80%을 넘지 못한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이번 수소충전소 연료구입비 지원이 수소충전소 운영사업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2021-04-09 13:08:24]
이전글 사업장 초미세먼지 햇빛 이용 첨단 측정법으로 감시
다음글 20분 내외 충전 초급속충전기 전국 16곳 휴게소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