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환경·국제
 
군인‧경찰, 투명페트병으로 만든 단체복 입어요  [2021-03-16 13:51:38]
 
 국방부-경찰청 1만2천벌 시범 구매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국방부와 경찰청이 국내 페트병을 재활용 한 의류 1만2천벌을 구매한다. 

 

환경부는 15일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국방부와 경찰청, 섬유산업연합회와 투명페트병으로 만든 기능성 의류를 시범 구매하는 자원순환 서약식을 개최했다.

 

이번에 군인과 경찰이 입을 예정인 투명페트병 기능성 옷은 여름용과 겨울용 운동복 1만 벌, 간이근무복 6백 벌 등 다양한 형태로 구성됐다. 가격은 상·하의 한 벌에 3만5천 원 내외로 총 4억1천만 원에 이른다.

 

이날 서약식과 함께 국내 페트병을 활용한 제품 전시회도 열렸다. 전시회는 배출부터 제품화까지 투명페트병의 재활용 전 과정을 쉽게 알 수 있도록 페트병, 재생원료, 원사 등을 전시했다. 노스페이스, 블랙야크, 플리츠마마 등 기능성 의류업체는 국내 페트병을 활용해 만든 의류, 가방, 신발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혁신제품 설명회도 개최됐다.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주관으로 열린 설명회는 폐비닐을 재활용해 만든 가로수보호판, 재생기와 등 혁신제품 후보 재활용제품을 비롯해 우수연구개발 혁신제품 지정지침, 혁신제품 신청 방법 등을 알려주었다.

 

환경부는 앞으로 공공기관의 재활용제품 구매를 확대하기 위해 재생원료를 활용한 제품을 조달청 혁신제품으로 등록하고 지자체가 재생원료 사용제품을 구매토록 의무화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행사의 토대가 된 투명페트병 분리배출은 지난해 12월 25일부터 전국 공공주택(아파트)에서 시작됐다.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에서 최근 실시한 15개 수거·선별업체 표본조사 결과 투명페트병 별도 수거량이 제도 시행 첫 주(12월 25~31일) 126톤 대비 최근 1주간(2월 17~25일) 221톤으로 약 7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이 1월 7일부터 2월 10일 전국 세대수 상위 10개 공동주택 1,000개 단지를 현장점검 한 결과 투명페트병 별도 배출함이 모두 설치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이번 서약식은 중앙부처와 기업이 협력해 탄소중립 기반 구축을 이룬 모범적인 사례다”며 “국방부, 경찰청 외에도 자원순환 사회 구축을 위해 여러 부처와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2021-03-16 13:51:38]
이전글 전국 500여 곳서 미세먼지 배출 높은 화물차·버스 단..
다음글 소백산 매미나방 대량 발생 대비..끌개로 알집 제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