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환경·국제
 
농촌 경작지 방치된 폐비닐·폐농약용기 집중 수거  [2021-03-02 12:24:41]
 
 3월 2일부터 4월 말까지 수거 기간 운영

[시사투데이 이윤경 기자] 환경부는 오늘부터 4월 30일까지 봄철기간 동안 전국 농촌 지역 경작지에 방치된 영농폐기물을 집중적으로 수거한다.

 

영농폐기물은 사용하고 버려진 폐비닐과 폐농약용기 등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전국적으로 연간 발생하는 폐비닐 약 32만 톤 중 약 19%인 6만 톤은 수거되지 못하고 방치되거나 불법으로 소각되고 있다. 이로 인해 미세먼지 발생으로 인한 2차 환경오염과 산불 발생의 원인이 되고 있다. 

 

영농폐기물 집중 수거는 지자체, 농협, 농업인단체 등과 협조하여 매년 농번기를 전후한 봄(3~4월)과 가을(11~12월)에 2차례씩 진행하고 있다. 이번 집중 수거기간은 미세먼지 저감 조치 강화를 위해 전년도에 비해 2주 가량 앞당겨 시행된다.

 

마을별로 수거된 영농폐기물은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으로 이송돼 폐비닐은 파쇄, 세척, 압축해 재생원료로 재활용하고 폐농약용기는 재활용하거나 소각 처리한다.​

 

환경부는 이번 집중 수거기간 동안 각 지역 농민들에게 영농폐기물의 올바른 배출방법과 수거보상금 제도도 홍보할 계획이다. 수거보상금 제도는 농민이 영농폐기물을 지자체별 공동집하장으로 가져오면 폐기물 종류와 양에 따라 보상금을 지급한다. 폐비닐은 지자체별로 50∼330원/kg의 수거보상금을 지급한다. 폐농약용기의 경우 봉지류는 개당 80원, 용기류는 100원을 각각 지급한다.

 

한국환경공단은 올해 상·하반기 수거 실적을 합산해 실적이 우수한 지자체에 총 1천여만 원 상당(단체당 최대 100만 원)의 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한편, 환경부는 농촌 인구의 고령화와 장거리 수거·운반에 따른 불편을 해소해 농민들이 손쉽게 영농폐기물을 수거·보관할 수 있도록 마을 단위의 1차 수거 거점인 ‘공동집하장 확충사업’을 2014년부터 추진하고 있다. 

 

그 결과, 올해 2월 말까지 전국적으로 총 9,201곳의 공동집하장이 설치됐다. 환경부는 2024년까지 공동집하장을 1만3,000곳으로 확대해 영농폐기물의 안정적인 수거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영농폐비닐의 수거율을 높이기 위해 수거보상금 지급물량을 전년 20만1,000톤 대비 3,100톤 늘릴 계획이다.

    ​ 


[2021-03-02 12:24:41]
이전글 지난해 한국꼬마잠자리 등 우리나라 자생종 1800종 발..
다음글 천연방사성물질 함유 라돈침대 소각·밀폐포장 후 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