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환경·국제
 
노후경유차 조기 폐차 지원금 300만원에서 600만원 상향  [2021-02-04 15:33:00]
 
  환경부
 배출가스 1~2등급 중고차 구매 시에도 보조금 지원

[시사투데이 박지영 기자] 매연저감 조치가 힘든 노후 경유차를 조기 폐차할 때 지원하는 보조금이 기존 300만 원에서 600만 원으로 상향됐다.​

 

 

환경부와 기획재정부는 5일부터 올해 배출가스 5등급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사업을 확대 개편한다고 밝혔다. 

 

올해 노후경유차 조기 폐차 물량은 지난해 30만대에서 34만대로 늘어났다. 또한 총중량이 3.5톤 미만인 배출가스 5등급 노후 경유 차량 중 매연저감장치를 장착할 수 없는 차량이나 생계형, 영업용, 소상공인 등이 소유한 차량에 대해 조기 폐차 지원금 상한액을 당초 300만 원에서 600만 원으로 확대한다.

 

또한 조기 폐차한 차주가 전기, 수소, 하이브리드차, 휘발유차, LPG 등 배출가스 1~2등급의 중고차를 구매할 때도 전체 보조금 상한액의 30%, 최대 180만 원을 지급한다. 

 

노후경유차 조기 폐차는 대기오염물질의 배출원인 노후경유차 자체를 근본적으로 줄여나가는 사업이다. 올해 조기폐차 지원 사업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에 따라 노후경유차 운행제한으로 인한 이동권 제한을 보상해 주는 차원이다.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수도권 운행제한에서 적발된 차량 2만9,247대 중 차주의 연령대가 50대 이상인 고령층이 1만6,257대로 56%를 차지하고 있다.​

 

조기폐차 지원사업 신청은 지자체와 한국자동차환경협회에 우편, 팩스, 그리고 자동차 배출가스 등급제 누리집에서 가능하다.​ 


[2021-02-04 15:33:00]
이전글 수도권 2026년부터 종량제봉투 생활폐기물 직매립 금..
다음글 올해 '스마트 생태공장' 30개사 선정..최대 10억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