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환경·국제
 
'웃는 돌고래' 상괭이를 보호하라..보호대책 추진  [2021-02-02 16:45:34]
 
 드론 조사, 혼획저감 어구 보급 등 마련

[시사투데이 송은주 기자] 소형 돌고래인 상괭이의 혼획을 줄이고 개체수를 회복하기 위한 보호대책이 올해도 추진된다. 

 

해양수산부는 우리나라 서남해안 연안에서 혼획·좌초로 폐사가 증가하고 있는 상괭이를 보호하기 위한 전방위적인 보호대책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웃는 돌고래’라 불리는 상괭이는 쇠돌고래과에 속하는 소형 돌고래로 우리나라, 홍콩, 일본 등 아시아 동부 연안에만 분포하는데 그 중 우리나라 서해에서 가장 많이 발견된다. 상괭이라는 이름이 조선시대 <자산어보>에 나오는 ‘상광어(尙光漁)’라는 이름에서 유래할 정도로 과거 우리 조상들도 흔하게 볼 수 있었던 토종 돌고래다. 

 

그러나 최근 어업활동에 의한 혼획, 연안개발과 환경오염에 의한 서식지 훼손 등으로 상괭이 개체수가 2004년 3만6,000여 마리에서 2016년 1만7,000여 마리로 급감했다.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연평균 1100여 마리의 상괭이가 폐사했으며 이 중 혼획으로 인한 폐사는 총 4,545마리, 연평균 909마리로 매우 심각한 수준이다. 

 

이에 해수부는 2016년 상괭이를 해양보호생물로 지정하고 2019년 경남 고성군 하이면 주변해역을 국내에서 처음 상괭이 해양생물보호구역으로 지정한 바 있다. 

 

올해는 상괭이의 생태 등 기초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고래연구센터와 해양환경공단을 통해 서해 남부와 경남 연안에서 상괭이 서식실태를 조사할 예정이다. 

 

특히 상괭이는 예민해 근처에 배가 다가오면 피해버리는 습성이 있어 선박을 활용한 조사로는 발견하기가 어렵다. 조사팀은 드론과 같은 무인기를 이용한 조사를 병행해 효율성을 높일 예정이다. 

 

국립수산과학원 서해수산연구소에서는 어업활동에 의한 혼획을 방지하고자 상괭이가 약 81% 혼획되는 안강망 어업에 상괭이 탈출장치를 보급하기 위한 기초연구를 지난해 마치고 올해 3월까지 세부적인 설치 규격을 고시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 상괭이 탈출장치 설치를 위한 지원사업을 새롭게 추진해 4월부터 근해안강망 어선 63척에 우선 보급한 후 순차적으로 연안·근해 어선까지 확대해 지원할 계획이다. 

 

윤현수 해수부 해양환경정책관은 “좌초 또는 혼획 된 상괭이의 신속한 구조와 방류를 위한 구조․치료기관의 전문 역량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 


[2021-02-02 16:45:34]
이전글 경기·경남 등 야생조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23..
다음글 수도권 2026년부터 종량제봉투 생활폐기물 직매립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