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환경·국제
 
남해안 해역 굴 노로바이러스 추가 확인..굴제품 '가열조리용' 부착  [2021-01-15 17:11:08]
 
 식중독 예방 안전조치 시행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경남 거제, 통영, 고성 일원과 전남 완도, 진도 일원에서 생산된 굴에서 노로바이러스가 추가로 확인됨에 따라 소비자들은 굴제품에 '가열조리용' 표시를 확인한 후 구매해야 한다.  

 

해양수산부는 '2020~2021 안전한 굴 공급계획'에 따른 노로바이러스 조사 중 15일 경남‧전남 일부 해역에서 생산된 굴에서 노로바이러스가 추가로 확인됨에 따라 식중독 예방을 위한 안전조치를 시행한다. 

 

우선 노로바이러스가 확인된 해역에서 생산되는 굴은 출하를 연기하도록 권고하고 불가피하게 출하하는 경우에는 안전성이 확인될 때까지 ‘가열조리용’ 표시를 부착해 유통하도록 했다. 노로바이러스는 85℃ 이상으로 1분 이상 가열 시 감염력을 상실한다. 

 

또한 각 지자체에 주요 오염원에 대한 점검과 개선조치를 즉시 시행하도록 하고 국립수산과학원, 관할 지자체, 해당 수협 등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조치 이행여부를 철저히 점검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식중독 예방을 위해 소비자들에게 해당지역에서 생산된 굴은 ‘가열조리용’ 표시가 부착된 것을 확인하고 반드시 가열 후 조리해 섭취할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서‧남해안 생산해역에서 수산물 식중독을 유발할 수 있는 노로바이러스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2021-01-15 17:11:08]
이전글 대서양연어 '생태계위해우려 생물' 지정..생태계 피..
다음글 공동주택 88% 투명페트병 별도배출 시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