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환경·국제
 
대서양연어 '생태계위해우려 생물' 지정..생태계 피해 예방  [2021-01-11 11:00:06]
 
 생태계위해성 평가결과 반영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대서양연어가 생태계위해우려 생물로 지정된다.

 

환경부는 최근 대서양연어(Salmo salar)의 생태계위해성 평가 결과에 따라 ‘생태계위해우려 생물’로 지정하는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환경부는 국내 유입 시 위해가 우려되는 외래생물을 ‘유입주의 생물’로 우선 지정하고 추후 해당종의 최초 수입 요청 시 위해성평가 결과에 따라 ’생태계교란 생물‘, ’생태계위해우려 생물‘, ’관리 비대상‘으로 분류해 관리한다.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지난해 7월 강원도가 원주지방환경청에 요청한 대서양연어 수입 승인 건의 대서양연어에 대한 생태계위해성 평가를 5개월간 실시했다. 이 결과 북대서양에서 서식하는 대서양연어가 국내에 유입될 경우 토착종과의 먹이경쟁, 타 어종과의 교잡으로 인한 유전자 변질 등의 문제를 일으킬 우려가 있어 생태계위해성 2등급으로 판정했다.

 

환경부는 국립생태원의 생태계위해성 평가결과를 반영해 올해 상반기 안으로 대서양연어를 ’생태계위해우려 생물‘로 지정할 예정이다. 

 

’생태계위해우려 생물‘로 지정되면 상업적인 판매 목적으로 수입 또는 반입할 경우 유역(지방)환경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상업적인 판매 외 목적으로 수입하거나 수입량 등 사항을 변경하려는 경우 신고해야 한다. 또한 ‘생태계교란 생물’ 관리 기준에 준해 생태계로 방출, 유기 등도 제한된다. 

 

대서양연어 성어 평균 몸길이는 73.1cm로 수컷은 최대 150cm, 암컷은 최대 120cm까지 성장한다. 체중은 최대 46.8kg고 수명은 평균 4~6년, 최장 13년으로 기록된다. 

 

박연재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대서양연어로 인한 생태계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생태계위해우려 생물’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 지정 후 철저한 사전 검토를 거쳐 수입을 결정하고 사후 감시도 꼼꼼히 할 계획이다”고 했다. 

 


[2021-01-11 11:00:06]
이전글 수도권 배출가스 5등급 차량 2만345대 과태료 부과
다음글 남해안 해역 굴 노로바이러스 추가 확인..굴제품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