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환경·국제
 
가야산에 멸종위기 '구렁이' 서식..야생생물 3종 발견  [2020-10-12 17:10:57]
 
 1972년 가야산 국립공원 지정 후 처음 발견..생태계 우수 확인

[시사투데이 이용운 기자] 가야산국립공원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인 구렁이, 올빼미, 대흥란이 발견됐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가야산국립공원 자연자원 조사 중 멸종위기 야생생물  II급 3종이 새로 발견됐다고 12일 밝혔다.   

 

가야산 백운동지구에서 올해 7월 발견된 구렁이는 전국적으로 개체수가 급감하고 있는 종이다. 국내에서 서식하는 뱀 중에서 가장 크다. 통상 길이는 110~220cm로 이번에 발견된 개체는 약 150cm로 추정된다.   

 

올빼미는 올해 초 가야산 해인사지구에서 무인센서카메라에 포착돼 서식이 확인됐다. 숲 속에서 혼자 생활하며 주로 밤에 활동하기 때문에 청각이 예민하고 부리와 발톱이 발달했다.

 

난초과에 속하는 대흥란은 유기물이 많은 부엽토에서 양분을 얻어 생존하는 부생식물로 올해 8월 가야산 백운동지구에서 15개체가 서식하는 것을 발견했다. 주로 제주도와 남해안 일대에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경북 내륙에서 자생지가 발견되는 것은 매우 드문 경우다.

 

가야산에는 수달, 매, 작은관코박쥐 등 멸종위기 야생생물 I급 3종과 이번에 새로 발견된 3종을 포함해서 II급 30종 등 총 33종의 멸종위기 야생생물이 살고 있다. 

 

김경출 국립공원공단 가야산국립공원사무소장은 “이번에 새로 발견된 이들 3종은 1972년 가야산이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이후 처음으로 발견된 멸종위기 야생생물이다”며 “이번 신규 발견으로 가야산국립공원의 생태계 건강성이 우수하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했다.

 


[2020-10-12 17:10:57]
이전글 영풍석포제련소 지하수 중금속 외부유출 확인
다음글 저공해차 의무구매 미달성 지자체·공공기관 과태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