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환경·국제
 
서귀포·고창·서천 ‘람사르습지도시’ 국제 인증 추진  [2020-03-12 16:04:33]
 
 
 인증 시 6년간 람사르습지도시 인증 활용

[시사투데이 우윤화 기자] 서귀포시 물영아리오름·내륙습지, 고창군 운곡습지·고창갯벌과 내륙·연안습지, 서천군 서천갯벌·연안습지에 람사르습지도시 국제 인증이 추진된다.


환경부와 해양수산부는 우리나라의 모범 습지도시 3곳을 선정해 ‘제2차 람사르습지도시’ 국제 인증을 신청한다고 밝혔다.


‘람사르습지도시 인증제도’는 람사르습지로 인정받은 습지 부근에 위치해 습지 보전과 현명한 이용에 모범적으로 참여한 도시나 마을을 국제적으로 인증하는 제도다. 2011년 우리나라와 튀니지가 공동으로 제안 발의해 2015년 제12차 람사르협약 당사국총회에서 정식 채택됐다. 2018년 열린 제13차 총회에서 우리나라는 창녕·인제·제주·순천 4개 도시가 인증을 받았다.


이번에 제2차 람사르습지도시 국제 인증을 신청한 서귀포시 물영아리오름은 기생화산구(寄生火山丘)에 발달한 습지로 마을규약을 통해 주민주도형 습지 보전활동과 생태교육·관광이 활성화된 지역이다. 기생화산구는  화산의 중턱이나 기슭에 새로 분화해 생겨난 화산이다. 


고창군 운곡습지는 오베이골의 저층습지와 운곡저수지의 호소형습원이 결합된 내륙습지다. 수려한 경관을 지닌 고창갯벌은 지형·지질학적 가치가 높은 연안습지다. 고창군은 내륙·연안습지에 대한 복원사업을 실시하고 생태관광을 운영하는 등 습지 보전과 이용을 조화롭게 실천하고 있다.


서천군 서천갯벌은 도요물떼새들의 중간 기착지로 다양한 생물들이 서식한다. 서천군은 이곳에서 철새 보호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갯벌 정화활동을 펼치는 등 활발한 지역주민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3곳의 람사르습지도시 인증여부는 람사르협약 사무국의 검토를 거쳐 내년 상반기 열리는 제59차 상임위원회에서 결정된다. 최종 인증이 확정되면 2021년 열릴 제14차 람사르협약 당사국 총회(중국 우한 예정)에서 인증서를 받게 된다.


람사르습지도시 인증을 받은 지역은 6년간 지역 농·수산물이나 생산품 판촉, 생태관광 활성화 프로그램 등에 인증 상표를 활용할 수 있게 된다. 환경부의 ‘람사르습지도시 인증프로그램 운영지원사업’과 해수부의 ‘해양보호구역 관리사업’을 통해 습지보전이용시설, 생태관광 기반시설 확충하는 비용도 지원받는다.


박연재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우리나라가 제안했던 람사르습지도시 인증제가 전 세계 습지도시들의 관심 증대로 활성화되고 있다”며 “이를 토대로 우리나라가 국제사회에서 습지의 보전과 현명한 이용을 선도적으로 이끌어나가는 역할을 다할 것이다”고 했다.
​ 


[2020-03-12 16:04:33]
이전글 코로나19 의료폐기물 전용용기 수급안정 제조여건 한..
다음글 농촌 경작지 방치된 폐비닐·폐농약용기 집중 수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