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교육
 
아동학대 피해 우려 학생 미리..3월부터 장기 미인정 결석 전수조사  [2023-02-14 18:04:13]
 
  교육부 세종청사 전경
 교육부·보건복지부·경찰청 관계부처 점검회의

[시사투데이 이선아 기자] 정부가 장기 미인정 결석 아동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새학기가 시작되는 3월부터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이는 아동학대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을 미리 발굴하기 위한 조치다. 

 

교육부, 보건복지부, 경찰청은 아동학대 피해가 우려되는 학생을 발굴하고 지원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나주범 교육부차관보 주재로 관계부처 점검회의를 14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 장기 미인정 결석 학생 관리 강화 방안, ▲ 학대 위기아동 조기발굴 강화 방안, ▲ 장기결석 아동 학대 징후 조기발견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를 위해 유관기관은 공동으로 3~4월 두 달간 학대 피해 우려 아동에 대한 전수조사를 하기로 협의했다. 이는 매년 4, 6, 9, 11월 4차례에 걸쳐 실시하던 장기 미인정 결석 학생에 대한 현황점검을 앞당겨 실시하는 것이다. 

 

이와 함께 결석이 지속·반복되는 학생에 대한 대면관찰과 가정방문 강화, 지자체 '아동학대 대응 연계 정보 협의체' 활성화, 학교전담경찰관(SPO) 아동학대 관련 역할 등을 강화하기 위한 내용도 공유했다. 

 

교육부는 추후 복지부 '아동학대 유관기관 공동업무수행지침' 및 교육부 '아동학대 예방 및 대처요령 교육부문 가이드북' 등에 담을 예정이다. 

 

나주범 교육부 차관보는 "아동학대 피해 우려 학생의 적극 발굴과 조기 개입, 피해아동에 대한 재학대 방지를 위해 유관기관 간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이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한 노력도 지속하겠다"고 했다.

 

 


[2023-02-14 18:04:13]
이전글 새 학기부터 등교 전 '자가진단' 유증상자만 실시....
다음글 대학 내 장애학생 지원 전문성↑..특별지원위원 학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