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교육
 
한경대-한국복지대 '한경국립대'로 새 출발..내년 3월 출범  [2022-11-01 12:32:57]
 
  교육부 이미지
 '국립학교 설치령' 일부개정령안 국무회의 통과

[시사투데이 이선아 기자] 경기도 안성시에 있는 한경대와 평택시에 소재한 한국복지대가 통합해 내년 3월부터 '한경국립대학교'로 새롭게 출발한다.

 

교육부는 1일 국무회의에서 '국립학교 설치령' 개정안이 통과됨에 따라 두 대학 행정조직의 설치 범위가 조정되고 학생과 교직원의 소속 변경 등이 단계적으로 추진된다고 밝혔다. 

 

한경국립대학교는 1대학 2캠퍼스 18개 학부와 4개 대학원으로 운영된다. 입학정원은 총 1271명이다. 

 

대학 본부가 있는 안성캠퍼스는 정보통신(IT), 반도체, 농업에너지 등의 학과를 운영한다. 평택캠퍼스는 장애인 등사회적 배려계층 대상에게 양질의 통합고등교육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장상윤 교육부 차관은 "한경국립대학교 출범은 수도권 소재 국립대학 간 자율적 통합이라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며 "교육부는 통합 이후 계획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2022-11-01 12:32:57]
이전글 스포츠클럽-학교체육 연계해 활성화..전국 확대
다음글 초중등 교육과정에 '자유민주주의' 명시..체험형 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