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문화·연예
 
코로나19 직격탄 한국 영화 시장규모 2년째 감소..흥행 10위 두편 그쳐  [2022-02-22 11:56:31]
 
 2021년 한국 영화산업 결산 발표

[시사투데이 김경희 기자] 지난해 한국 영화산업 시장 규모가 2년째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스오피스 10위 권 내 한국영화는 ‘모가디슈’와 ‘싱크홀’ 2편에 그쳤다.

 

영화진흥위원회는 ‘2021년 한국 영화산업 결산’ 보고서를 22일 발표했다. 

 

지난해 한국 영화산업 시장 규모는 1조239억원으로 2년째 감소세를 보였다. 2019년 2조5093억원 규모였던 것과 비교하면 40.8%로 축소됐다. 

 

전체 극장 매출액은 5845억 원으로 전년 대비 14.5% 증가했고 전체 관객 수는 6053만 명으로 전년 보다 1.7% 증가했다. 이는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던 2020년 보다 소폭 증가한 것으로 볼 수 있으나 코로나19 발생 이전과 비교하면 극장 매출액은 2019년 30.5% 수준에 그쳤다. 

 

특히 지난 10년간 유지되던 한국영화 관객 점유율 우위가 깨졌다. 전체 극장 매출 가운데 한국영화 매출이 차지하는 비율은 29.7%에 그친 반면 외국영화 매출 점유율은 70.3%까지 증가했다. 

 

우리나라 인구 1인당 연평균 극장 관람횟수도 1.17회로 2020년 1.15회 보다 조금 늘었으나 2019년 4.37회에 비하면 3.2회 감소했다. 

 

극장 매출액 기준 2021년 박스오피스 1위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이하 스파이더맨)으로 매출액 557억 원, 관객 수 556만 명을 기록했다. 2위는 <모가디슈>로 매출액 346억 원, 관객 수 361만 명으로 박스오피스 상위 5위 내 유일한 한국영화였다. 

 

3위는 매출액 317억 원, 관객 수 305만 명의 <이터널스>, 4위는 매출액 300억 원, 관객 수 296만 명의 <블랙 위도우>, 5위에는 매출액 221억 원, 관객 수 229만 명의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가 자리했다. 2020년 개봉을 연기했던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들이 대거 개봉했던 탓에 2021년 박스오피스 상위 10위 내 자리한 한국영화는 <모가디슈> <싱크홀> 단 2편이었다. 

 

2021년 가장 많은 관객 수를 기록한 날은 <스파이더맨> 개봉 11일차인 12월 25일로 전체 관객 수는 81만4324명이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가 극장가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치기 시작한 2020년 2월 이후 최다 일일 관객 수였다. 2021년 일별 전체 관객 수 순위 1위부터 4위까지가 모두 <스파이더맨> 개봉 1~2주차에 집중돼 있었다. 

 

코로나19로 인한 한국영화 수출 위축세가 본격화됐다. 2021년 완성작 수출과 서비스 수출 금액을 합친 한국영화 해외 수출 총액은 4863만 달러로 전년 대비 41.8% 감소했다. 완성작 수출액은 4303만 달러로 전년 대비 20.5%, 기술서비스 수출은 560만 달러로 전년 대비 81.0% 급감했다. 

 

독립‧예술영화 최고 흥행작은 정이삭 감독의 <미나리>로 113만 관객을 기록하며 독립‧예술영화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독립‧예술영화가 100만 관객을 돌파한 것은 2019년 <항거: 유관순 이야기>(116만 명) 이후 2년만이다. 한국 독립‧예술영화로는 <더 박스>, <태일이>가 1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2위, 3위를 차지했다. ​

 

TV VOD 시장 매출액은 전년 대비 26.4% 감소한 2479억 원이었고 전체 극장 외 시장 매출규모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64.6%로 전년 대비 10.0%p 감소했다. 

 

OTT 서비스(영화부문)와 웹하드 매출을 합한 인터넷 VOD 시장의 매출액은 총 1067억 원으로 전년 대비 35.4% 증가하며 유일한 상승세를 보였다. 전체 극장 외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전년도 17.5%에서 27.8%로 증가했다.  ​ 


[2022-02-22 11:56:31]
이전글 공연예술 단체 2천명도 코로나19 지원금 지급
다음글 베이징패럴림픽 51개국 1500여명 참가..3월 4~13일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