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문화·연예
 
공연예술 단체 2천명도 코로나19 지원금 지급  [2022-02-21 14:42:13]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6개월간 1인당 월 180만원 지원

[시사투데이 김경희 기자] 그동안 코로나19 손실보상에서 제외된 공연예술 단체도 6개월간 1인당 월 18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공연예술 분야의 고용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올해 228억 원을 투입해 공연예술 분야 총 2천 명의 일자리를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앞서 문체부는 공연예술 분야 인력 지원 사업을 통해 2020년 3차 추경으로 288억 원(3천 명 규모)에 이어 지난해 1차 추경 336억 원(3천5백 명 규모), 2차 추경 115억 원(2천 명 규모)을 지원한 바 있다. 이번 사업은 추경이 아닌 본예산으로 228억원이 편성됐다.

 

올해는 공연예술 활동 전반에 걸쳐 예술인력 1인당 최대 6개월간 인건비 월 180만 원을 지원한다. 단체 대표도 인건비를 지원받을 수 있지만 지난해 사업에 참가한 인력은 중복으로 받을 수 없다. 

 

이번 지원 사업에 대한 참여 조건과 절차, 추진 일정 등 세부적인 내용은 21일부터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누리집(www.arko.or.kr)과 분야별 협회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22-02-21 14:42:13]
이전글 코로나19 고용지원 실외체육시설로 확대..1인 월 180..
다음글 코로나19 직격탄 한국 영화 시장규모 2년째 감소..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