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문화·연예
 
강릉에 문화예술교육 전용시설 개관..'꿈꾸는 사임당 예술터'  [2021-12-27 14:51:15]
 
 내년 4개소 추가 선정

[시사투데이 김경희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강릉시와 함께 27일 오후 2시 전국 3호 문화예술교육 전용시설 ‘꿈꾸는 사임당 예술터’를 개관한다. 이번 개관식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꿈꾸는 사임당 예술터’는 (구)경포초등학교 건물의 1층, 3층, 별관을 지난 2년여 동안 재단장했다. 지역 주민들이 문화예술교육 혜택을 누리고 지역의 문화예술교육을 선도하는 중심 기관이 될 수 있도록 조성했다.

 

특히 각 공간 특성에 맞게 ‘인’, ‘의’, ‘예’, ‘지’, ‘신’ 5가지 캐릭터와 이야기를 개발했다. 시각예술 기반의 융·복합 창의예술교육 공간 ‘인’, 예술융합 공간 ‘의’, 1인 매체 창작활동과 매체 기반 교육 공간 ‘예’, 기존 자재를 재활용한 건축교육 공간 ‘지’, 3차원 프린터와 목공 등을 활용한 제작 공간 ‘신’을 비롯해 전시와 휴게, 자료 보관 공간 등을 이용할 수 있다.

 

강릉시는 학생들이 ‘꿈꾸는 사임당 예술터’에서 문화예술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강릉교육지원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함에 따라 초·중등 시각예술 기반의 체험교육, 융·복합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꿈꾸는 예술터’는 지역 주민이 일상 가까이에서 문화예술교육의 혜택을 골고루 누릴 수 있도록 문화예술교육 전용 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2018년 전주시와 성남시에서 시범사업 이후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3개년 계획에 포함돼 지난해 강릉시, 밀양시, 장수군, 청주시 4개소와 올해 고흥군, 인천 연수구, 창원시, 포천시, 태백시 5개소에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내년에도 ‘꿈꾸는 예술터’ 4개소를 추가 선정할 예정이다.​

 

 

문체부 김현환 차관은 “강릉의 ‘꿈꾸는 사임당 예술터’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 문화예술교육 생태계에 활력을 넣어 지역 공동체의 일상 회복과 치유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2021-12-27 14:51:15]
이전글 인공지능 문화해설 로봇 '큐아이'..<이건희 특별전>..
다음글 코로나19 피해 스포츠산업 내년 2,097억 원 규모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