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문화·연예
 
'서귀포 치유의 숲'·'신안 퍼플섬' 등 8곳..'2021 한국관광의 별' 선정  [2021-12-22 11:08:20]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본상·특별상 총 6개 분야 8개 선정

[시사투데이 김경희 기자] '서귀포 치유의 숲', '수원화성 야간관광', '신안 퍼플섬' 등이 올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국민들을 위로해준 관광지로 뽑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오후 신라호텔 토파즈홀에서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2021 한국관광의 별 시상식’을 개최했다.

 

2010년 시작해 올해 11회째를 맞이한 ‘한국관광의 별’은 그동안 관광지 65곳을 포함해 ‘관광의 별’ 총 106개를 선정했다. 

 

올해는 코로나 장기화로 지친 국민들을 위로한 관광자원을 중심으로 본상 3개 분야에서 4개, 특별상 3개 분야에서 4개 총 6개 분야에서 8개를 선정했다. 

 

본상에는 ‘서귀포 치유의 숲’, ‘수원화성 야간관광’, ‘신안 퍼플섬’, ‘킹카누나루터’가 선정됐다. 한라산 해발 400~760m 고지에 있는 ‘서귀포 치유의 숲’은 청정 자원을 바탕으로 숲길, 야외 치유공간, ‘힐링센터’ 등을 갖춰 산림휴양 프로그램을 운영해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에게 휴식을 제공했다. 

 

‘수원화성 야간관광’과 ‘신안 퍼플섬’은 ‘새로운 매력을 창출한 관광지’ 분야에서 한국관광의 별이 됐다. ‘수원화성 야간관광’은 세계문화유산인 수원 화성에 매체예술과 빛의 산책로를 만들어 기존의 주간 중심의 관광을 야간관광으로 확대해 관람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시했다. 

 

‘신안 퍼플섬’은 섬에서 자생하는 보라색 청도라지와 꿀풀 등의 특성에서 영감을 받아 ‘사계절 보라색 꽃이 피는 섬’이라는 기획을 바탕으로 관광객들에게 이색적이고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했다. 특히 세계관광기구(UNWTO)는 ‘신안퍼플섬’을 지역주민들과의 협업 우수사례로 ‘2021 최우수 관광마을’에 선정했다.

 

‘관광약자를 위한 배려가 충분한 관광지’ 분야에서는 ‘킹카누나루터’가 제일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곳은 의암호의 아름다운 풍경을 쉽게 즐길 수 있는 열린 여행지다. 시각 장애인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점자 안내도와 촉지도를 설치했고 전문 안내인인 ‘킹스맨’을 통해 관광 약자들의 접근성을 높였다. 카누의 한쪽 면도 개방형으로 만들어 휠체어나 유모차가 부담 없이 진입할 수 있게 했다.

 

‘신규 관광지 중 독특한 매력으로 향후 성장이 기대되는 관광지’ 분야에서는 ‘9.81파크’가 선정됐다. ‘9.81파크’는 자동차 공학, 사물인터넷(IoT) 기술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해 스포츠와 게임을 융합한 다양한 경주(레이싱)를 체험할 수 있는 놀이공원이다. 이용객의 60%를 청년층(MZ세대)이 차지해  젊은 세대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올해 전 세계인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은 <오징어게임>의 황동혁 감독과 한국 관광 해외 홍보 영상 중 큰 인기를 얻은 ‘서산 머드맥스’ 편의 충청남도 서산시 오지 어촌계는 ‘대중문화 전반의 공로로 한국 관광 활성화에 기여한 사람’ 분야에서 선정됐다.

 

올해 특별상 분야에 신설된 ‘환경적·사회적으로 지속가능성이 높은 관광지 또는 관광사업체 및 관광프로그램’ 분야에는 ‘하동주민공정여행 놀루와(협)’를 선정했다. 

 

문체부 오영우 차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든 상황 속에서도 국민을 위로해준 ‘한국관광의 별’ 수상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국민의 행복을 밝게 비추는 많은 ‘한국관광의 별’들이 대한민국 관광업계를 수놓기를 바란다”고 했다.​ 


[2021-12-22 11:08:20]
이전글 지난해 국민 문학 독서율 43%..독서량 평균 2.3권
다음글 스포츠산업 이끌 유망 중소·선도기업 찾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