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문화·연예
 
지난해 국민 문학 독서율 43%..독서량 평균 2.3권  [2021-12-21 17:24:39]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2021 문학 실태조사 결과 발표

[시사투데이 김경희 기자] 국민의 평균 문학 독서량은 2.3권, 문학도서 평균 구매량은 1.3권으로 조사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함께 2020년 기준 ‘2021 문학 실태’를 조사한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문학인의 창작환경과 문학관, 문학단체 현황, 국민의 문학향유 실태를 파악해 문학진흥정책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실시했다. 문학인 2,026명, 만 15세 이상 일반 국민 2,000명, 전국 106개 문학관, 전국 202개 문학단체가 참여했다. 

 

국민 평균 문학 독서량 2.3권, 평균 구매량 1.3권

지난해 국민의 43%가 문학 독서 경험이 있었고 평균 문학 독서량은 2.3권으로 조사됐다. 특히 연령대가 낮을수록, 월평균 소득이 많을수록 독서 경험률이 높았다. 

 

매체별로 문학 독서 경험 비율은 ‘종이책’이 40.9%로 가장 높았고 ‘전자책’ 10.9%, ‘소리책(오디오북)’이 5.2%로 뒤를 이었다. 다만 전자책의 경우 10대와 20대가 60대 이상 보다 10배 이상 높아 연령대에 따라 문학 독서 매체의 다양화 추세가 달라짐을 보여줬다. 

 

문학 독서를 하지 않는 이유로는 1위 ‘시간 여유가 없어서(35.7%)’, 2위 ‘문학책이 흥미롭지 않아서(30.6%)’, 3위 ‘적합한 문학책을 고르기 어려워서(13.4%)’가 꼽혔다. 

 

문학도서를 구매한 경험이 있는 국민은 34%로 학력이 높을수록 구매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평균 구매량은 1.3권으로 전년 대비 문학도서 구매량이 ‘감소했다’는 응답은 29.9%로 ‘증가했다’는 응답 10.3% 보다 약 3배 많았다. 

 

문학인 주요 창작 분야 시, 소설, 수필

문학인들이 창작하는 분야는 ‘시’가 39.6%로 가장 많았다. 이어 ‘소설’ 24.2%, 수필이 12.6%로 뒤를 이었다. 다만 40대 이하의 경우 ‘시’ 보다 ‘소설’이 더 높게 나타나 연령대에 따른 차이를 보였다. 출판 매체의 경우 ‘종이책’이 89.3%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연령대가 낮아질수록 ‘전자책’과 ‘인터넷 콘텐츠’ 활용 비중이 높았다. 

 

'문학 작가 외의 직업을 보유하고 있다'는 응답 비율은 58%로 '전업 작가' 42%에 비해 높았다. 전업 작가의 경우에도 29%가 창작활동 외 경제활동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창작활동 외 경제활동을 한 이유로는 ‘경제적 어려움’이 75.2%로 1위를 차지했다. 조사에 참여한 문학인의 86%는 문학 활동을 통해 100만 원 이하의 수입을 얻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문학관 방문 경험 국민 10.8% 불과

문학관 방문 경험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10.8%로 방문 경험이 없는 응답자 89.8%의 약 9배 가까이 높았다. 문학관을 방문하지 않은 이유는 ‘시간이 나지 않아서(28%)’, ‘문학관이 있는지 몰라서(20.15)’, ‘거리가 멀고 교통이 불편해서(18.1%)’ 순으로 나타났다. 

 

정부 정책 문학인 평가 '긍정적' 43.3%, '부정적' 11.4%

정부의 문학진흥정책 기여도에 대한 문학인들의 평가는 예전에 비해 '높아졌다'는 응답이 43.3%, '변화 없다'는 응답이 45.3%, '낮아졌다'는 응답이 11.4%로 긍정적인 평가가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정부의 정책에 대한 중요도 평가는 ‘창작활동 지원’이 72.4%로 가장 높았고 이어 ‘창작 안전망 구축’이 15.9%. ‘권리 보호’가 6.4%로 순이었다. 

 

다만, 연령대가 낮을수록 ‘창작활동 지원’에 대한 중요도 평가는 낮아지고 ‘창작 안전망 구축’과 ‘권리 보호’에 대한 중요도 평가는 높아 연령대에 따른 정책 인식의 변화가 나타났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앞으로 ‘상주 작가 지원’, ‘우수문학도서 보급’ 등 문학인이 필요로 하는 정책을 강화하겠다”며 “‘국립한국문학관 건립’ 등을 통해 문학 향유 기반시설을 구축해 국민의 문학 향유 기회를 확대할 계획이다”고 했다. 

 

 


[2021-12-21 17:24:39]
이전글 코로나19 지친 의료진·소상공인 위로..'긴급 마음문..
다음글 '서귀포 치유의 숲'·'신안 퍼플섬' 등 8곳..'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