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문화·연예
 
지역별 특색 살린 문화도시..울산·군포 등 11곳 예비문화도시 지정  [2021-12-02 20:07:02]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5년간 100억원 지정

[시사투데이 김경희 기자] 영월, 안동, 창원, 군산 등이 예비문화도시로 지정돼 5년간 100억원을 지원받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문화도시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제4차 문화도시의 예비사업 대상지 11곳을 지정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지정된 예비문화도시는 울산광역시, 서울 도봉구와 성북구, 부산 북구, 경기 군포시와 의정부시, 강원 영월군, 경북 안동시, 경남 창원시, 전북 군산시, 전남 담양군 총 11곳이다.

 

문화도시는 지역별 특색 있는 문화자원을 활용해 지속 가능한 지역발전을 이뤄 주민의 문화적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지정된다. 

 

문화도시 지정을 원하는 지자체는 공모를 통해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승인받아 예비 문화도시로 지정 받고 1년간 지자체 예산으로 예비사업을 추진해야 한다. 이후 심의위원회의 예비사업 추진실적 평가와 심의를 거쳐 문화도시로 최종 지정되면 5년간 최대 국비 100억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울산광역시는 공업 도시의 이미지를 벗고 ‘너도 나도 문화공장장’, ‘안녕, 외지인’, ‘메세나 울산’ 사업을 통해 문화도시로의 도약을 꿈꾸는 문화공장을 표방했다. 

 

부산 북구는 상대적으로 취약한 문화시설의 한계를 극복하고 30년 동안 다져온 마을 공동체 55개 이상을 연결하는 이음매로 문화도시를 추구했다. 

 

강원 영월군은 시민 2천 명 이상의 의견을 106회 수렴해 폐광으로 인한 지역소멸 위기에 대응하고 즐기는 도시문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창원시는 마산, 창원, 진해 3개 권역 행정통합에 따른 지역 간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행정동 단위가 아닌 ‘55개 마을’ 단위로 ‘썰방’이라는 주민자치협의체를 통해 ‘마을교과서 개발’, ‘마을 발견 여행’, ‘동네문제 살롱’ 등의 실천 사업을 제시했다.

 

군산시는 ‘일상 모음과 가치나눔, 문화공유 도시’를 목표로 설정하고 군산 시민 누구나, 언제 어디서나, 일상 속 문화적 삶을 향유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 

 

도봉구는 ‘주민기획 100단’, ‘문화보물 탐색단’, ‘도봉골목 평상사업’ 등을 통해 도봉시민(씨알)이 존중받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힘썼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제4차 예비문화도시로 지정된 지자체가 1년간 예비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사업 전반에 걸쳐 자문, 지자체 간 교류, 현장 방문 등을 적극 지원할 것이다”고 했다. ​ 


[2021-12-02 20:07:02]
이전글 '바둑' 창의·여가 스포츠로 육성..바둑진흥기본계..
다음글 보랏빛 물든 '신안 퍼플섬'..유엔 세계 '최우수 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