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문화·연예
 
'바둑' 창의·여가 스포츠로 육성..바둑진흥기본계획 수립  [2021-12-01 17:03:58]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바둑, 건강한 100세 시대 선도' 추진

[시사투데이 김경희 기자] 바둑이 모든 국민이 즐기는 생활체육으로 육성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바둑업계와 손잡고 ‘바둑진흥기본계획’(2022년∼2026년)을 1일 발표했다. 

 

이번 기본계획은 2018년 제정된  '바둑진흥법' 제5조에 근거한 첫 번째 기본계획이다. 

 

바둑은 드라마·웹툰 <미생>, 영화 <신의한수> 등 매체(미디어) 콘텐츠를 비롯해 게임 소프트웨어, 이세돌의 알파고 대국 등 다양한 문화콘텐츠로도 재생산돼 산업으로서 성장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현재 바둑 진흥을 위한 제도적 기반 부족, 미래 문화소비를 이끌 청년층 관심 저조, 프로바둑 정체 등으로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 

 

문체부는 ‘바둑, 건강한 100세 시대를 선도하는 창의·여가 스포츠’를 목표로 3개 추진 전략, 8개 세부 추진과제를 도출했다.

 

먼저 지속 가능한 바둑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바둑 단체인 한국기원, 대한바둑협회 간 협의체를 구성하고 제도 정비, 바둑 경기, 교육 시설 확대 등 제도적·체계적 기반을 구축하기로 했다.

 

바둑은 지금까지 통일된 단급 제도가 없고 다수 단체에서 각기 다른 승·단급 체계를 운영해 왔다. 이를 표준화해 바둑 단급 제도의 공신력을 확보하고 인공지능(AI)을 활용해 객관화된 기력측정제도를 만들 예정이다.

 

또한 바둑 전용 경기장도 건립할 예정이다. 문체부는 의정부시가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조성하고 있는 바둑전용경기장 건립에 국가균형발전특별회계를 통해 국비 98억 원을 지원한다. 

 

바둑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수요자 중심의 바둑 교육콘텐츠를 개발하고 지역 스포츠클럽을 통해 바둑을 보급하는 등 생활체육으로서의 바둑 여가도 확산한다.

 

아울러 초등학교 ‘창의적 체험학습 활동’ 지원도 확대한다. 현재 6개 학교에 지원하고 있는 바둑교실 사업을 2026년까지 60개로 확대해 초등학교 최소 총 157개교에서 학생들이 바둑을 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든다.

 

또한 바둑은 장소나 장비 제약이 다른 스포츠에 비해 적어 소득·나이에 관계없이 전 국민이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를 활용해 지적장애인을 대상으로 개발·시행하고 있는 ‘아름바둑’ 운영을 확대하고 ‘소외계층바둑교실’을 통해 사회 취약계층이 바둑을 여가활동으로 즐길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 

 

지난 이세돌-알파고와의 대국 이후 바둑계는 인공지능을 활용한 훈련기법을 도입해 바둑 전반에 대한 체계가 변하고 있다. 이에 인공지능·빅데이터 등의 기술에 바둑을 접목해 '바둑의 4차 산업화'도 추진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바둑 단체와 함께 뜻을 모아 ‘바둑진흥기본계획’을 수립한 것처럼 앞으로도 바둑 현장과 소통하고 바둑 단체들의 의견을 수렴해 일반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했다. .

 


[2021-12-01 17:03:58]
이전글 한국미술 발전 이끈 원로작가 작품 감상..'예술원 미..
다음글 지역별 특색 살린 문화도시..울산·군포 등 11곳 예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