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문화·연예
 
문체부, 코로나19로 움추린 한국 창작뮤지컬 해외 지원 사격  [2021-11-23 13:30:40]
 
 예술의 전당 ‘케이-뮤지컬 국제 시장(마켓)’ 첫 개최

[시사투데이 김경희 기자] 정부가 한국 창작뮤지컬의 국내외 투자 유치를 통해 해외 진출을 돕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재)예술경영지원센터, 예술의전당과 함께 24일부터 26일까지 예술의전당에서 ‘케이(K)-뮤지컬 국제 마켓’을 처음 개최한다.

 

우리나라 뮤지컬 시장은 2019년 매출액 약 3,500억 원 규모를 달성하고 있는 가운데 지속적인 창작 지원 사업 등을 통해 점차 양적 확대와 질적 성장이 동시에 이루어지는 분야로 주목받아 왔다.

 

그러나 이제는 국내 뮤지컬 시장의 성장이 점차 둔화하고 있어 한국 뮤지컬의 해외 진출을 활성화하고 다변화해야 한다는 요구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다. 더욱이 코로나 장기화로 큰 피해를 본 뮤지컬 업계의 활력을 되찾기 위한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문체부는 한국 창작뮤지컬의 투자 기반을 마련하고 해외 진출을 활성화하기 위해 ‘케이-뮤지컬 국제 마켓’을 마련했다. 이를 통해 우수한 한국 뮤지컬을 국내외 제작사와 투자사에 선보이고 아시아권을 넘어 미국과 영국 등 세계 시장 진출의 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투자설명회 ‘뮤지컬 드리밈’과 시연회 ‘뮤지컬 선보임’을 진행한다. ‘뮤지컬 드리밈’에서는 상반기 공모를 통해 선정한 총 22개 작품에 대한 투자를 제안하고 ‘뮤지컬 선보임’에서는 총 6개 작품을 낭독하거나 주요 장면을 시연한다.

 

또한 일대일 사업 상담과 투자 상담회 등 각종 교류 행사를 비롯해 학술대회(콘퍼런스)와 원탁회의(라운드테이블), 차세대 뮤지컬 감독 발굴·육성을 위한 해외 전문가 강연 등 다채로운 행사를 마련해 우리나라 뮤지컬의 국내외 투자 유치와 해외 진출 활성화 방안을 논의한다.

 

특히 달글리시(Jack M. Dalgleish), 제인 베르제르(Jane Bergere), 크리스 그레이디(Chris Grady) 등 현재 영미권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주요 뮤지컬 제작자들을 초청해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제작사의 이해도를 높이고 해외 연계망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코로나로 움츠러든 국내 뮤지컬 시장이 기지개를 켜고 한국 드라마와 케이팝에 이어 한국 뮤지컬이 세계에서 주목받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2021-11-23 13:30:40]
이전글 여행·체험 등 지역 고유 관광사업 발굴..'관광두레P..
다음글 문화·체육·관광 분야 손실보상 비대상 업종 1,800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