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문화·연예
 
'국립한글박물관' 한복입고 관람객 맞이..한복근무복 도입  [2021-10-05 15:16:27]
 
 국립부산국악원·경남 밀양시청 등 10개 기관 도입 예정

[시사투데이 김경희 기자] 국립한글박물관 직원들이 한복을 입고 관람객을 맞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와 함께 올해 시범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한복근무복 보급’ 사업에 국립한글박물관이 첫 번째 한복근무복 도입 기관으로 참여한다고 5일 밝혔다.

 

한글박물관 안내원과 전시해설사는 4~10일 한글주간을 기념해 4일부터 한복근무복을 입고 관람객을 맞이하고 있다. 

 

한글박물관 한복근무복은 떡살 무늬와 전통 깃을 활용한 윗옷(재킷)과 버선코 모양의 깃을 단 블라우스 등 총 8종이다. 

 

한복근무복을 입은 한글박물관 종사자는 “한글의 가치를 알리는 한글박물관에서 우리 고유의 아름다움을 담은 옷을 입고 우리의 얼과 정신이 담긴 한글을 소개할 수 있어 뿌듯하고 자긍심이 생긴다”고 했다. 

 

문체부와 한복진흥센터는 일상에서 한복을 입는 문화를 확산하고 한복 업계의 판로를 개척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한복교복을 보급한 데 이어 올해는 한복근무복을 새롭게 보급하고 있다. 지난 5월 문화역 서울284 아르티오(RTO)에서 한복근무복 실물 전시회를 열고 상담창구를 운영해 한복근무복을 적극 홍보했다. 

 

그 결과 10월 현재 국립한글박물관을 포함해 국립부산국악원, 경남 밀양시청, 서울 종로구청, 세종학당재단, 금천문화재단, 한국문화재재단, 케이티오(KTO) 파트너스, 주영한국문화원, 주터키한국문화원 등 총 10개 기관이 한복근무복 도입 의사를 밝혔다. 

 

이 중 6개 기관은 한복진흥센터가 제공하는 기관별 맞춤형 디자인 상담을 거쳐 올해 말까지 도입할 예정이다

 

문체부 이진식 문화정책관은 “한복의 아름다움과 매력을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편한 한복을 입는 문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국립한글박물관을 시작으로 더욱 많은 기관과 조직이 한복 일상화에 참여하길 희망한다”고 했다.​ 


[2021-10-05 15:16:27]
이전글 '드래곤디'와 어린이 눈 건강 지키기..거치대 '뽀..
다음글 16개국 33인의 작가 한자리에.."달라진 일상 문학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