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문화·연예
 
'드래곤디'와 어린이 눈 건강 지키기..거치대 '뽀아이' 제작  [2021-10-05 14:41:16]
 
 영유아 건강한 시청 습관

[시사투데이 김경희 기자] 코로나19로 아이들이 집 안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영유아의 휴대전화 시청을 돕는 캠페인이 진행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씨제이이엔엠(CJ ENM)과 함께 애니메이션 캐릭터 ‘드래곤디’로 디자인한 어린이 눈 건강용 휴대전화 거치대를 제작해 5일 국립암센터 소아병동에 기증한다고 5일 밝혔다. 

 

지난해 과기정통부가 발표한 스마트폰 과의존 실태조사에 따르면 유아동의 스마트폰 과의존의험율은 2018년 20.7%, 2019년 22.9%로 2.2%, 지난해 27.3%로 4.4% 상승했다. 

 

문체부 대변인실 디지털소통팀은 국산 캐릭터 디자인 휴대전화 거치대 ‘뽀아이(For eyes)’를 제작해 어린이 눈 건강 지키기 캠페인을 펼친다.

 

‘뽀아이’는 어린이가 휴대전화 화면과의 거리를 스스로 인지해 멀리할 수 있도록 돕는 아이디어 제작물이다. ‘뽀아이’에는 거리 감지기가 장착되어 있어 아이가 휴대전화와 일정 거리 이내로 가까워지면 알림음이 울리며 조명이 켜진다. 

 

특히 ‘뽀아이’는 아이들이 재미있게 사용할 수 있도록 CJ ENM의 어린이 전문 방송 채널 ‘투니버스’에서 현재 인기를 끌고 있는 애니메이션 ‘드래곤디’의 캐릭터로 디자인해 ‘드래곤디’ 지식재산(IP)을 무료로 활용된다.

 

아울러 문체부는 어린이들이 ‘뽀아이’ 사용과 더불어 더욱 재미있고 친근하게 이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도록 애니메이션 ‘드래곤디’에 나온 동요를 개사한 ‘눈 건강 지키기’ 노래 영상도 제작했다. 

 

영상은 문체부 유튜브 채널이나 ‘뽀아이’ 거치대에 삽입한 정보무늬(QR 코드)를 휴대전화 카메라로 인식하면 영상을 바로 볼 수 있다.

 

문체부 인스타그램에서는 5일부터 ‘뽀아이’ 무료 증정 행사를 진행한다. 행사 참여자 중에 추첨을 통해 당첨자를 선정하고 당첨자에게는 11월 3일 만화의 날 이전까지 ‘뽀아이’를 배송해 준다.

 

또한 병상에서 긴 시간 동안 휴대전화를 시청하게 되는 어린이 환자들을 위해 디지털소통팀은 5일 국립암센터 소아 병동을 방문해 어린이 환자들에게 ‘뽀아이’를 선물한다. 

 

문체부 최보근 대변인은 “이번 캠페인은 어린이들의 시청 습관을 개선하기 위한 휴대전화 거치대도 대한민국 애니메이션 캐릭터로 디자인해 재미와 행복을 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자 기획했다”며 “코로나19로 집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는 어린이들에게 유익한 캠페인, 좋은 문화적 서비스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2021-10-05 14:41:16]
이전글 '한국영화배우 200인 사진전' 뉴욕 이어 부산 전시
다음글 '국립한글박물관' 한복입고 관람객 맞이..한복근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