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문화·연예
 
지난해 공공도서관 1일 평균 대출 권수 전년 比 38% ↑  [2021-09-27 15:45:06]
 
 2021년 공공도서관 통계 조사 결과 발표

[시사투데이 김경희 기자]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으로 공공도서관 방문자 수는 2019년 대비 65.9% 감소했으나 승차 대출로 인한 1일 평균 대출 권수는 3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도서관협회와 함께 2020년 실적 기준인 ‘2021년 전국 공공도서관 통계조사’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전국의 공공도서관은 1,172개관으로 전년 대비 38개관이 증가했다. 회원등록자 수는 2,700만 명으로 전 국민의 약 53%가 지역의 공공도서관을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 188개관, 경기 286개관, 경남 75개관, 전남 71개관, 경북 69개관, 충남‧전북 각 63개관, 강원 59개관, 인천 55개관 등으로 많다. 

 

코로나19로 인한 휴관과 제한적 운영으로 공공도서관 1관당 연간 개관일 수는 2019년 294일에서 2020년 187일로 전년 대비 36.4% 감소했다. 지난해 1관당 방문자 수도 7만6,431명으로 2019년 25만804명과 비교해 69.5%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1일 평균 대출 권수는 62만9,553권으로 2019년 45만4,997권 대비 38% 증가, 1관당 1일 평균 대출 권수도 537권으로 2019년 401권 대비 34% 증가했다. 이는 승차 대출, 택배 대출, 우편 대출 등 비대면 서비스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문체부는 분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도서관 환경 변화를 반영한 온라인 독서문화프로그램은 770개관에서 1만8,096회를 운영해 440만여 명이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자의 온라인 자료 수요가 증가하면서 1관당 전자자료 수도 지난해 3만7,678종으로 2019년 2만8,760종 대비 31% 증가했다.

 

대표적 비대면서비스인 무인대출서비스(스마트도서관) 이용은 2019년 77만6,850건에서 2020년 124만1,923건으로 전년 대비 62.6% 상승했다. 무인대출서비스는 지하철역 등 공공장소에서 24시간 무인으로 도서를 대출할 수 있는 서비스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주민 편의시설에 무인도서대출기 설치를 지원하고 국립중앙도서관이 구축하고 있는 디지털화 자료의 인터넷 이용을 점진적으로 확대하겠다”고 했다. 

 


[2021-09-27 15:45:06]
이전글 비무장지대 창작공연 '원더티켓-수호나무가 있는 마..
다음글 한국무용계 이끈 원로예술가 작품 공연..'춤의 향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