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문화·연예
 
공간 제약 넘어 책으로 소통..2021서울국제도서전  [2021-08-31 15:43:48]
 
 9월 8~12일 온으프라인 동시 개최

[시사투데이 김경희 기자] 대한민국 최대의 책 문화축제인 ‘2021 서울국제도서전’이 열린다.

 

(사)대한출판문화협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는 이번 도서전은 9월 8일부터 12일까지 서울 성수동 에스팩토리와 도서전 공식 누리집(sibf.or.kr)에서 동시에 개최된다.

 

27회째를 맞이한 올해 도서전의 주제는 ‘긋닛(斷續-Punctuation)’이다. 긋닛은 단속(斷續)의 순 우리말로 ‘끊겼다 이어졌다’의 의미를 담는다. 

 

코로나19로 인해 잠시 멈추어진 일상이 마침표가 될지, 아니면 이전의 일상으로 이어지는 쉼표가 될지에 대한 질문을 던지며 코로나19 이후에 가야 할 길을 함께 고민하고 이야기를 나눈다.

 

이번 도서전에는 75개 출판사가 오프라인 시장(마켓)에 참여하고 작가, 인문, 사회, 과학, 예술가 200여 명이 40여 회의 강연과 대담을 진행한다. 150여 회의 프로그램이 독자들과 만난다. 홍보대사로는 소설가 정세랑, 생물학자 최재천, 음악가 황소윤이 활동한다. 

 

9월 8일 강연을 진행하고 소리꾼 이자람, 건축가 노은주, 소설가 정세랑, 영화배우 문소리가 ‘긋닛’을 주제로 다양한 강연을 이어간다. 각 분야 전문가들이 ‘자본주의’, ‘노동’, ‘불평등’, ‘원격기술’, ‘알고리즘’ 등을 주제로 코로나19 이후의 상황을 논의하는 토론회도 열린다.

 

아울러 코로나로 인해 직접 만나기 어려운 국내외 작가들을 온라인을 통해 만날 수 있는 작가 행사도 풍성하게 마련했다.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의 요나스 요나손 작가가 직접 촬영한 영상, ‘빅 픽처’의 더글라스 케네디의 작품 세계를 살펴보는 인터뷰 영상 등을 도서전 기간 중 온라인과 오프라인 공간에서 만날 수 있다. 프랑스 작가 베르나르 베르베르, 프랑스 스릴러 작가인 막심샤탕과 서미애 소설가의 대담, 정유정 소설가 강연 등은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주제 전시인 <긋닛: 뉴 월드 커밍>을 통해 서울도서전의 지나온 70년 역사를 조망하고 기획전시 <비비디더블유케이(BBDWK)>에서는 1963년부터 독일 북아트재단이 주최해온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책’ 공모전의 역사와 함께 올해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책 ‘골든레터(Golden Letter)’를 수상한 한국도서 ‘푀유(FEUILLES)’도 만날 수 있다. 

 

웹툰·웹소설 특별전시 <파동>에서는 다양하고 완성도 높은 작품들과 인스타툰 작가들의 이야기, 웹툰, 웹소설의 지난 20년 역사를 돌아본다. 전시와 함께 웹툰과 웹소설을 조망해 보는 ‘디지털북 세미나’,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책 수상 디자이너들과 책의 아름다움을 이야기하는 ‘2020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책 디자이너 이야기(토크)’ 등도 준비했다. 

 

75개 출판사가 준비한 ‘책문화 프로그램’도 온라인과 오프라인 공간에서 진행된다. 출판사 소개는 도서전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올해도 도서전에서만 만날 수 있는 한정판 책이 나온다. <긋닛>을 주제로 소설가 김연수, 배명훈, 이기호 등 작가 26명이 참여해 한정판 책을 펴내고 여러 강연에도 함께한다.

  

또한 기존 책의 표지를 새롭게 바꿔 선보이는 <다시, 이 책>(10종)과 아직 어디에도 소개되지 않은 신간 도서 <가을, 첫 책>(10종)을 각 출판사 전시공간과 네이버 ‘책방라이브’에서 먼저 소개한 후 9월 13일부터 교보문고, 알라딘, 예스24(YES24) 행사를 통해 판매할 예정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작가, 출판인, 독자가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넘어 책으로 소통하고 즐기는 책 문화축제가 펼쳐지길 바란다”고 했다. ​ 


[2021-08-31 15:43:48]
이전글 케이팝 가수와 한국 생활문화 만들어요
다음글 자유계약 예술인도 법률 보장..'예술인 권리보장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