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태풍 힌남노 피해 복구비 7802억원 확정..주택·소상공인 피해 지원 상향  [2022-10-21 16:32:31]
 
  복구계획 마련
 복구계획과 주택‧소상공인 피해 지원제도 개편 심의 의결

[시사투데이 홍선화 기자] 제11호 태풍 힌남노 피해를 입은 주택 피해자와 소상공인의 주거‧생계 안정을 위해 7802억원의 복구비가 투입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를 소집해 태풍 피해 복구계획과 주택‧소상공인 피해 지원제도 개편에 관한 사항을 심의 의결했다.

 

이번 태풍으로 인한 재산피해는 총 2,440억 원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는 경북 포항‧경주지역 등 도심 저지대 주택 5,105세대, 소상공인 1만42개 업체의 침수피해와 함께 농경지 338.6ha가 유실 또는 매몰됐다. 농작물 5만2,524.3ha도 침수 등 사유시설에 피해를 입었다.

 

하천·소하천 472건, 도로·교량 155건, 어항‧항만 119건, 산사태 96건 등 1,706개소의 공공시설도 피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중대본은 복구비 지원규정에 따라 재산피해액과 복구비를 산정해 지원하되 사유시설 피해까지 유발한 공공시설은 유사한 피해가 재발되지 않도록 복구계획을 수립했다.

 

특히 인명피해와 주변지역 침수피해를 유발한 하천은 하천 폭을 확장하고 교각 간 간격이 좁은 교량을 넓히는 등 근본적인 계획을 통해 복구에 나설 계획이다.  

 

아울러 주택 전파는 일률적으로 1,600만 원을 지원해 왔으나 피해 주택 면적에 따라 최소 2,000만 원에서 최대 3,600만 원까지, 반파는 기존 800만 원에서 최소 1,000만 원에서 최대 1,800만 원까지 지원한다.

 

침수주택은 기존 200만 원에서 300만 원으로 100만 원을 추가 지원한다. 침수 이상의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은 8월 호우 피해 시 200만 원을 추가 지원한  데 이어 100만 원을 더해 총 300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상민 중대본부장은 "앞으로 복구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해 피해지역이 온전한 모습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했다. 

 


[2022-10-21 16:32:31]
이전글 노후생활·장애인 지원부터 내차관리까지..'정부24'..
다음글 LH 참여형 가로주택정비사업 '부천 원종지구' 첫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