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권익위 "조산으로 전입신고 늦었어도 사유 반영해 출산장려금 지급"  [2022-10-07 11:25:13]
 
  국민권익위원회 세종청사
 출산장려금·출산용품 '출산 장려' 차원 지급..거부 부당

[시사투데이 정미라 기자] 조산으로 인해 전입신고가 며칠 늦더라도 출산장려금을 지원하라는 판단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출산예정일 보다 2주 이상 일찍 출산해 현재 거주하고 있는 지자체에 전입신고를 못한 민원인에게 출산장려금과 출산용품을 지원하라고 의견표명했다.

 

민원인은 갑작스러운 조산으로 직전 거주지에서 자녀를 출산하고 일주일간 병원에 입원한 후 현재 거주하고 있는 지자체에 전입신고와 출생신고를 했다. 

 

이후 민원인이 보건소에 출산장려금과 출산용품을 신청했으나 보건소에서는 출생일 이전에 부모 모두가 전입신고를 한 경우에만 지원해 줄 수 있다며 거부했다.

 

이에 민원인은 출산장려금과 출산용품은 출산을 장려하는 차원에서 지급하는 것으로 자녀 출생일보다 전입신고가 며칠 늦었다는 이유만으로 이를 지원하지 않는 것은 부당하다며 권익위에 민원을 제기했다. 

 

권익위의 조사 결과 민원인은 전입신고한 지자체 소재 아파트를 2020년 분양받았고 입주예정일을 이전 주택의 임대차 계약 만료일로 설정해 지자체에 정주할 의사가 있었던 것으로 보였다.

 

또한 갑작스러운 출산으로 인해 출생 전 부모 모두 전입신고를 하는 것이 어려웠을 것으로 보이는 점, 민원인이 전입한 지자체에서 지원을 받지 못하면 어느 곳에서도 출산장려금 등을 받을 수 없는 점을 확인했다.

 

권익위 임규홍 고충민원심의관은 "출산, 양육 등에 소요되는 경제적 부담을 경감하고 출산 장려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서는 관련 정책에 있어서 행정기관의 적극적인 자세가 필요하다"고 했다.​


[2022-10-07 11:25:13]
이전글 권익위 "군용 헬기만 운용..2km 밖까지 고도 제한 과..
다음글 "회사가 산재처리를 거부해요"..산업재해 민원 3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