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권익위, "코로나 대응 교육청 명령 중학교 매점 운영 중단 손실도 보상"  [2022-06-27 10:44:21]
 
  국민권익위원회 세종청사
 교육감 방역조치 지자체 행정명령 아니라는 이유로 지원 거부 부당

[시사투데이 정미라 기자] 코로나19 집단감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돼 피해가 컸던 지역 내 학교 부대시설(매점)에 대해 소상공인 손실보상 지원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판단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코로나19 대유행 당시 교육감이 선제적으로 실시한 학교 내 부대시설 운영중지 행정명령도 손실보상 지원요건에 포함하도록 중소벤처기업부에 의견표명했다.

 

ㄱ씨는 ㅇㅇ시의 한 중학교에서 학교 구내매점을 운영하던 중 2020년 2월 교육청으로부터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사업장 운영중지 및 폐쇄명령’ 통보를 받고 2년 동안 영업을 하지 못했다.

 

이후 ㄱ씨는 방역조치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대상 손실보상 지원을 신청했다. 그러나 중소벤처기업부는 ㄱ씨의 영업중단이 교육청의 행정명령에 따른 것이고 지자체가 발령한 방역조치가 아니라는 이유로 손실보상 지원을 거부했다. ㄱ씨는 중소벤처기업부의 이러한 결정이 부당하다며 권익위에 고충민원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권익위는 당시 교육감의 방역조치 행정명령은 밀집도가 높은 학교 내 시설 특성을 고려해 학생의 안전을 위해 신속히 시행했어야 하는 조치였다고 봤다.

 

또한 ㄱ씨가 경제적 손실을 감수하며 2년 가까이 집합금지명령을 이행했음에도 지자체가 발령한 행정명령이 아니라는 이유만으로 지원을 거부하는 것은 코로나19 보상금 취지에도 부합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2022-06-27 10:44:21]
이전글 내달 11일부터 코로나 생활지원금 축소..중위소득 100..
다음글 내달 5일부터 신협·농협에서도 금리인하 요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