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GTX 연장·확충 속도..광역철도 지정기준 개선  [2022-06-22 15:22:26]
 
  국토교통부 세종청사 전경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 개정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대도시권 권역별 중심지 반경 40km 이내로 제한된 광역철도 지정기준이 삭제된다. 

 

국토교통부는 광역철도의 지정기준을 개선하기 위한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 개정안 입법예고를 23일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라 사업 구간을 대도시권의 권역별 중심지 반경 40km 이내로 제한하고 권역별 중심지를 특별시청, 광역시청 위주로 한정한 현행 광역철도 지정기준이 삭제된다.

 

또한 대도시권과 인접지역 간 연계교통에 따른 광역적 교통문제 해결에 필요한 철도에 대해서는 국토부 장관이 철도산업위원회 심의를 거쳐 광역철도로 지정할 수 있도록 새로운 기준을 도입한다.

 

둘 이상 시도 간 일상적인 교통수요를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해 표정속도 시속 50km 이상일 때 광역철도로 지정하는 기준은 유지한다. 표정속도는 출발역에서 종착역까지의 거리를 중간역 정차 시간이 포함된 전 소요시간으로 나눈 속도다.

 

개정안이 시행되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된 광역철도 신규사업 중 대구∼경북 광역철도, 용문∼홍천 광역철도 등 현행 지정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일부 사업도 광역철도로 지정해 사업추진을 진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정기준 개선으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B‧C 연장, D‧E‧F 신설 등 GTX 확충을 위한 최적노선을 발굴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이 마련된다.

 

 


[2022-06-22 15:22:26]
이전글 청소년부모 자녀 1인당 월 20만원 아동양육비 지급
다음글 권익위 "비닐하우스 농업 특수성 고려해 전체 면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