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5060 퇴직자 경력 활용 지역사회 필요 일자리 제공  [2022-04-07 11:00:03]
 
  고용노동부 세종청사 전경
 '2022년 신중년 경력형 일지리' 사업 신청

[시사투데이 홍선화 기자] #박ㅇㅇ씨는 43년간 선박 제조업에서 소장으로 근무하다 퇴직했다. 그는 퇴직 후 기술을 활용할 일자리를 찾던 중 지인 소개를 통해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 사업 내 ‘신중년 경력활용 주거환경 개선사업’에 참여했다. 박 씨는 참여 중 지역 내 취약계층 1,000여 가구에 대해 배관 세척, 설비 점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만 50 이상에서 만 70세 미만 미취업자 중에서 전문자격이나 소정의 경력이 있으면 지역사회에 도움을 주는 일자리 사업에 참여할 수 있다.  

 

고용노동부는 '2022년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 사업' 참여 안내를 6일 발표했다.  

 

경력형 일자리는 5060 퇴직전문인력에게 지역사회가 필요로 하는 일자리를 제공하고 민간일자리로 재취업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으로 2019년부터 시행되고 있다.

 

고용부는 지난해 12월 118개 자치단체의 518개 사업을 선정해 올 연말까지 3,437개 일자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참여 분야는 취약계층 주거환경 개선, 중소기업 경영 컨설팅, 장애인 학생 교육, 공사현장 산업안전 컨설팅, 관광 약자 여행 지원, 플랫폼 노동자 직업상담, 농업기술 전수 서비스 등 다양하다.

 

활동기간은 사업에 따라 올해 연말까지로 근무 기간 중 4대 사회보험 가입 및 최저임금 이상의 보수가 지급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5060 퇴직자는 자기 경력이나 자격증에 해당하는 분야의 사업을 각 자치단체 홈페이지 또는 장년워크넷 홈페이지(www.work.go.kr/senior) 내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 사업에서 확인해 해당 자치단체 또는 수행기관에 신청하면 된다.

 

김영중 고용정책실장은 “5060 퇴직전문인력이 경력형 일자리 사업을 통해 지역 사회에 공헌할 뿐만 아니라 민간일자리로의 재취업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많은 참여를 희망한다”고 했다. ​ 


[2022-04-07 11:00:03]
이전글 권익위, "조산으로 전입신고 3일 지연..출산지원금 ..
다음글 확진 이력 장기체류외국인 해외 입국 시 음성확인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