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농어촌 인력난 도움..외국인근로자 체류 1년 연장  [2022-03-28 13:31:50]
 
  고용노동부 세종청사 전경
 취업 활동 기간 만료 예정자 약 13만명 대상

[시사투데이 이지연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중소기업과 농어촌의 인력난이 가중됨에 따라 국내 취업활동 기간이 만료되는 외국인근로자의 체류 기간을 1년 연장한다. 

 

정부는 4월 13일부터 12월 31일까지 기간 내 국내 체류 및 취업활동 기간이 만료되는 외국인근로자의 체류 및 취업활동 기간을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장 조치 대상은 비전문취업(E-9), 방문취업(H-2)으로 국내에 들어온 외국인근로자다. 다음달 13일부터 12월 말까지 취업활동 기간인 3년 또는 4년 10개월이 만료되는 외국인근로자를 대상으로 한다.

 

취업 활동 기간 연장을 처음 적용받는 외국인근로자의 경우 취업 활동 기간 만료일로부터 1년 연장된다. 이미 1년 연장을 받았던 외국인근로자는 4월 13일부터 6월 30일 내 4년 또는 5년 10개월의 취업 활동 기간이 끝나는 시점으로부터 50일 연장한다. 

 

외국인근로자에 대한 취업활동 기간 연장 조치는 외국인근로자와 고용사업주의 개별적인 체류 및 취업 활동 기간 연장 신청 없이 정부에서 일괄 연장할 예정이다. 다만 사업주는 외국인근로자와의 근로계약 기간 연장과 고용허가 기간 연장 신청을 따로 해야 한다. 

 

고용부는 이번 연장 조치 대상 외국인근로자는 E-9 7만7094명, H-2 5만5519명으로 최대 13만2천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안경덕 고용부 장관은 “이번 외국인근로자의 취업활동 기간 연장 조치가 인력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농·어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했다. ​ 


[2022-03-28 13:31:50]
이전글 4월은 법인지방소득세 납부..코로나‧산불피해 ..
다음글 '주 40시간' 근로 택시 월급제 서울 외 지역 확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