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기사 > 사회·복지
 
21일부터 사적모임 인원 6인⟶8인까지..영업시간 밤 11시 유지  [2022-03-18 13:06:26]
 
  보건복지부 세종청사 전경
 정부 "유행 계속 증가 상황에서 큰 폭 완화 어려워"

[시사투데이 이선아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이 커지고 있는 상황을 감안해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큰 폭 조정 없이 사적모임만 6인에서 8인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급증함에 따라 큰 폭의 거리두기 완화는 어려운 점을 감안해 3월 21일부터 4월 3일까지 거리두기를 소폭 조정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로 현재 접종여부 관계없이 6인까지 가능한 사적모임 인원기준이 8인까지 확대한다. 식당과 카페, 노래연습장, PC방, 유흥시설, 영화관 등에 적용된 운영시간 제한 조치는 기존처럼 밤 11시까지로 유지된다. 

 

정부 측은 “실내 마스크 착용, 손 씻기, 주기적인 환기와 소독 등 기본방역수칙 준수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다. 국민 개개인이 방역수칙 실천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했다. ​ 


[2022-03-18 13:06:26]
이전글 피신고자 사실확인으로 무고 방지..신고자 신분 노출..
다음글 권익위, “군 복무 중 동상 손가락 절단..병상일지 없..